김영섭 KT 대표 “통신 역량에 IT와 AI 더한 ‘AICT’ 회사로 거듭날 것”

“통신 역량에 정보통신(IT)과 인공지능(AI)을 더한 ‘AICT(인공지능·정보통신기술)’ 회사로 거듭나겠다.”

 

김영섭 KT 대표가 27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NH칼데론 호텔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KT

김영섭 KT 대표가 27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NH칼데론 호텔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KT

 
김영섭 KT 대표는 27일(현지시간)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24’가 열리는 스페인 바르셀로나 NH칼데론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AICT 서비스 회사’라는 KT의 새로운 비전을 공개했다. 김 대표는 “현세의 인간은 AI를 아는 사람과 AI를 모르는 사람으로 구분된다”며 “AI라는 21세기 마지막 열차가 플랫폼에서 출발했는데 속도를 더 내기 전에 빨리 올라타야 한다”고 강조했다. 

KT는 AI 회사로 전환하기 위해 3가지 서비스 군을 혁신할 계획이다. 기업 고객에게 개발 환경을 제공하는 AI 옵스(operations·개발환경)와 더불어 AI 어시스턴트, AI 에이전트가 그 대상이다. 이에 대해 동석한 오승필 기술혁신부문장(부사장)은 “생성 AI를 회사에 적용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고객들에게 다양한 형태의 B2B(기업 간 거래) 솔루션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KT는 멀티 거대언어모델(LLM) 전략도 세웠다. KT가 자체적으로 개발한 거대언어모델(LLM)인 ‘믿음’과 함께 빅테크 기업들의 LLM, 특정 사업군에 특화된 경량화 모델(SLM)까지 고객 수요에 맞게 선택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취임 후 처음으로 MWC에 참가한 김 대표는 “MWC에 와서 KT가 설정한 AI에 대한 혁신 전략의 방향성이 맞다는 확신이 들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AICT 회사로 변신하기 위해 직원들의 AI 역량을 강화하고 전문 인력 채용을 확대하겠다고도 했다. 그는 “KT의 성장을 위해 AI 인재를 확보하고 이들이 역량을 펼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해 최고의 전문가로 성장시키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