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격은 같은데 주행거리는 늘었다…'더 뉴 아이오닉5' 출시

현대자동차가 3년 만에 ‘더 뉴 아이오닉5’를 출시했다. 디자인 변화보다는 향상된 배터리를 장착해 1회 충전 주행 가능 거리를 27km 더 늘리는 등 성능 개선에 초점을 맞췄다. 가격은 그대로 유지했다.  

현대차, 더 뉴 아이오닉5 출시. 연합뉴스

현대차, 더 뉴 아이오닉5 출시. 연합뉴스

현대차는 2021년 아이오닉5를 첫 출시한 이후 3년 만에 부분변경(페이스 리프트) 신차인 ‘더 뉴 아이오닉5“를 국내 출시한다고 4일 밝혔다. 신형 아이오닉5는 배터리 용량을 기존 77.4㎾h에서 84.0㎾h로 늘렸다. 이에 따라 아이오닉5의 완충 시 최대 주행거리는 기존 458㎞에서 485㎞로 27㎞ 늘어났다. 배터리 용량은 늘어났지만, 350kW급 급속 충전 속도는 동일하다. 18분이면 배터리 용량의 80%가 충전된다.

 
이전 모델에서는 옵션이었던 실내 V2L(vehicle to Load)은 이번에 기본으로 적용됐다. V2L은 노트북, 전기 포트 등 전자기기를 차량 내부에서 사용할 수 있는 기능이다. 주파수 감응형 쇼크 업소버(Shock Absorber·충격 흡수 장치)를 적용해 주행감도 개선했다. 현대차의 고성능 브랜드 N의 디자인 요소를 적용한 제품군인 N라인도 최초로 운영한다. N라인은 롱레인지 모델 프리미엄 트림부터 선택 가능하다.

N라인이 추가된 전기차 '더 뉴 아이오닉5'를 4일 출시했다.   현대차는 배터리와 인포테인먼트, 편의사양 등이 개선된 더 뉴 아이오닉5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N라인이 추가된 전기차 '더 뉴 아이오닉5'를 4일 출시했다. 현대차는 배터리와 인포테인먼트, 편의사양 등이 개선된 더 뉴 아이오닉5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특히 모든 트림에 대한 판매가를 동결했다는 점이 강점이다. 롱레인지 기준 이-라이트 5240만원, 익스클루시브 5410만원, 프레스티지 5885만원 등이다. 보조금을 감안하면 서울 기준 4000만원대 중반에 구매 가능할 전망이다. 이례적인 가격 동결은 전기차 수요 이탈을 우려해 내린 결정이란 풀이가 나온다. 앞서 현대차는 지난해 아이오닉5을 1만6605대 판매하는 데 그쳤다. 전년 대비 39.4% 빠진 수치다.  

현대차 관계자는 “주 고객층인 젊은 가족을 대상으로 출고 전 미리 차량을 경험해 볼 수 있는 ‘우리 가족 EV 첫 시승’ 이벤트 등 다양한 행사를 마련했다”며 “다양한 전기차 선택지를 제공함으로써 국내 전기차 시장 선도 기업으로서 입지를 공고히 할 것”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