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이재명 토론 제안에…정청래 "난 김건희 여사와 하겠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TV 토론에 응하라고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를 거듭 압박하자 친명(親이재명)계 정청래 최고위원이 "김건희 여사와 1대1 토론을 제안한다"며 반격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달 20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정청래 최고위원(오른쪽)과 대화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달 20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정청래 최고위원(오른쪽)과 대화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정 최고위원은 지난 4일 페이스북을 통해 "한동훈이 사회자 해도 상관없다"며 김 여사와의 토론을 언급했다. 한 위원장이 이 대표에 TV토론을 제안하며 진보 성향인 "김어준씨가 사회를 봐도 상관없다"고 밝힌 것에 대한 맞공세다.  

정 최고위원은 "저와 김건희 여사가 1대1 토론을 하게 되면 김건희 여사는 거짓말을 하지 않을 수 없다"며 "내가 보기에 김건희 여사는 대한민국 제1권력처럼 보이는데 그래서 더 토론하고 싶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동훈은 윤석열 정권 아바타로 추정되니 이재명 대표와 토론할 자격과 자질을 갖추고 있지 못하다"며 "깐족대는 것 말고 정치에 대해 아는 것도 없지 않은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 최고위원은 그러면서 한 위원장을 향해 "국회의원도 출마하지 못한 사람이 이재명 대표를 물고 늘어지는 건 격에도 맞지 않는다"며 "주제 파악 좀 하시라. 이 대표가 만나서 토론할 사람은 윤석열 대통령"이라고 했다. 이어 "추하고 딱하다" "분수를 알고 너무 나대지 말고 자중자애하라"는 등 날을 세웠다.  


한편 이 대표는 한 위원장의 TV토론 제안에 "대통령이 취임하고 제가 야당 대표로 취임한 이후에 국정을 놓고 대통령과 단 한 차례도 만나지 못했다"며 "대통령과 야당 대표의 대화가 먼저"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