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훈부-LH, 올해 국가유공자 100가구에 ‘명예를 품은 집’ 선물한다

‘명예를 품은 집’. 사진 국가보훈부

‘명예를 품은 집’. 사진 국가보훈부

 
국가유공자의 편안한 생활과 안락한 노후를 위해 올해 국가유공자 100가구에 대한 맞춤형 주거환경 개선사업이 추진된다.

 
국가보훈부는 17일 오후 2시 10분 세종 청사에서 강정애 장관과 이한준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 한국해비타트 윤형주 이사장, 굿네이버스 이호균 이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국가유공자 맞춤형 주거환경 개선사업  ‘명예를 품은 집’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16일 밝혔다.

‘명예를 품은 집’은 고령ㆍ장애를 고려한 주거환경 디자인(유니버셜 디자인)과 도배ㆍ장판 등 재단장(리모델링), 보일러 교체와 창호 설치 등 에너지 효율ㆍ성능 개선, 그리고 세대 안전을 위한 소화기와 연기감지기 등 주거 안전 물품을 포함한 맞춤형 주거환경 개선사업이다.  

각 기관은 지난해에도 100여 가구에 대한 사업을 추진, 이달 말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올해 주거환경 개선사업은 가구당 3000만원씩 모두 30억 원이 투입된다. 국가보훈부는 사업대상자 선정, 해비타트와 굿네이버스는 주거환경 개선사업 시행, 한국토지주택공사는 경제적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이날 협약식 후 강 장관을 비롯한 각 기관 대표들은 청주시 오송읍으로 이동, 월남전 참전유공자 이 모(76세) 씨의 자택에서 ‘명품집’ 1호 현판식을 개최한다.  

이 씨는 역도선수로 활동하다 1970년 월남전에 참전, 고엽제후유의증 판정을 받은 전상군경이다. 그의 집은 지난해 7월 집중호우에 따른 하천 범람으로 침수되면서 사업 대상 가구로 선정돼 최근 공사가 마무리됐다.

이 씨의 집은 주택 내 폐기물 처리를 비롯해 침수된 도배ㆍ장판 전면 교체, 단열 및 난방공사, 옥상 및 주택 내ㆍ외부 도장 공사, 주거 안전 물품 제공 등을 통해 안전하고 쾌적한 주거환경으로 탈바꿈했다.

강 장관은 “국가유공자 주거환경 개선사업은 국가를 위한 헌신에 감사를 표하고 보답하기 위한 민관 협력사업의 대표적 사례”라며 “보훈부는 고령의 국가유공자분들이 쾌적한 주거환경에서 건강하고 편안한 노후를 보내시는 것은 물론, 국민적 존경과 예우 속에서 자긍심을 갖고 생활하실 수 있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