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분 1000개 30분만에 동나...서울교통공사 '봄 나눔'이벤트

30분 만에 화분 1000개 동나
서울교통공사가 고양국제꽃박람회재단과 함께 16일 서울 광화문역에서 시민들에게 화분 1000개를 무료로 나눠줬다.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이날 행사는 오전 7시 55분 시작해 30분이 채 지나지 않아 끝났다. 준비해 둔 화분 1000개가 순식간에 소진됐기 때문이다.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역 대합실에서 서울교통공사 직원들이 출근하는 시민들에게 꽃 화분을 무료로 나눠주고 있다.사진 서울교통공사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역 대합실에서 서울교통공사 직원들이 출근하는 시민들에게 꽃 화분을 무료로 나눠주고 있다.사진 서울교통공사

서울교통공사가 나눠 준 꽃은 ‘칼란디바’다. ‘칼란디바’는 ‘칼랑코에’ 개량 품종으로 꽃말은 설렘이다. 서울교통공사 측은 "사랑하는 가족ㆍ지인과 함께 따듯한 봄날에 설렘 가득한 하루를 보내라는 의미를 담았다"라고 말했다.

한편 서울교통공사는 오는 26일부터 다음 달 12일까지 열리는 ‘고양국제꽃박람회’ 입장권을 주는 시민초청이벤트도 진행 중이다. 공사 홈페이지 ‘시민초청 문화이벤트’ 항목에 접속하면 된다. 공사는 신청자 중 추첨을 통해 125명을 선발해 입장권을 2매씩 제공할 계획이다. 이벤트에는 오는 18일까지 응모할 수 있다.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역 대합실에서 서울교통공사 직원들이 출근하는 시민들에게 꽃 화분을 무료로 나눠주고 있다.사진 서울교통공사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역 대합실에서 서울교통공사 직원들이 출근하는 시민들에게 꽃 화분을 무료로 나눠주고 있다.사진 서울교통공사

마해근 서울교통공사 홍보실장은 “바쁜 일상을 보내시는 시민을 응원하고 따뜻한 봄기운을 느끼실 수 있도록 행사를 준비했다”라며 “가족ㆍ친구와 함께 나들이 가실 때도 친환경 교통수단인 서울지하철을 많이 이용해 주시기를 바란다”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