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경제 1분기 5.3% 성장, 예상치 상회…"낙관은 이르다" 전망도

차준홍 기자

차준홍 기자

올 1분기(1~3월) 중국 경제가 5.3% 성장하며 연간 성장률 목표(5.0% 안팎)에 다가섰다. 중국 정부가 연초부터 내놓은 경기 부양책이 일부 효과를 거둔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경기가 회복 국면에 돌아섰다는 판단을 내리기엔 이르다는 지적이 많다. 부동산 시장 부진이 장기화하면서 내수 개선세가 미약한 수준을 보이면서다.

16일(현지시간) 중국 국가통계국은 1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전년 동기 대비 5.3% 증가한 29조6299억위안(5681조237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이 집계한 시장 전망치(4.6%)를 크게 웃돌았고, 지난해 4분기(5.2%) 수치도 상회했다. 성라이윈(盛來運) 국가통계국 부국장은 “전체적으로 1분기 국민경제가 양호한 출발을 했다”며 “전체 1년 목표 임무 실현을 위한 비교적 좋은 기초를 닦았다”고 말했다.

연초 춘절(음력 설) 연휴 기간 소비가 늘어나고, 제조업 투자와 수출이 늘면서 1분기 성장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날 발표된 1분기 소매판매는 전년 대비 4.7% 증가하고, 산업생산은 6.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출입 규모도 1분기 전년 대비 5% 늘었는데(위안화 기준), 수출과 수입은 각각 4.9%‧5.0% 증가했다.

하지만 이런 성장세가 이어지긴 어렵다는 평가도 나온다. 1~2월에 두드러졌던 경기 회복세가 3월 들어 꺾이는 흐름을 나타내고 있어서다. 3월 수출입 규모는 전년 대비 1.3% 늘었는데, 이 중 수출은 3.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3월 소매판매와 산업생산 지표의 전년 대비 증가율도 각각 3.1%‧4.5%로, 1~2월(5.5%‧7%)에 비해 둔화했다. 

3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년 대비 0.1% 상승에 그쳤다. 로이터통신은 “3월 지표는 내수가 지속적으로 약세를 보이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면서 “전반적인 성장 모멘텀을 지연시키고 있다”고 분석했다. 창 슈 블룸버그 이코노미스트도 “1분기 경기 회복은 주로 공공 투자에 의해 이뤄졌다”며 “생산과 민간 수요가 부진한 모습을 나타내는 건 경기 회복이 불확실하다는 걸 보여준다”고 짚었다.


부동산 시장 부진이 장기화하는 것도 경기 회복세의 걸림돌로 꼽힌다. 이날 국가통계국 발표에 따르면 1분기 부동산 부문 투자는 9.5% 감소했다. 최근 중국 정부는 부동산 시장 침체를 해소하기 위해 금융기관에 적극적인 대출에 나설 것을 주문하고, 대출금리도 인하했지만 회복세는 더디다. 70대 도시 신규주택가격은 최근 10개월 연속 하락세를 나타내고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부동산 개발업체를 지원하고 소비자의 신뢰를 제고하려는 정부의 조치만으로는 침체를 막기에 충분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시장에선 중국 정부가 추가적인 경기 부양책을 내놓을 거란 전망이 나온다. 앞서 중국 국무원은 2027년까지 도시‧인프라‧교육‧의료‧교통 등 7대 분야의 설비 투자 규모를 전년 대비 25% 이상 늘리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오래된 자동차와 가전제품도 새것으로 교환할 경우 지원금을 주는 등 소비를 촉진하는 안도 내놨다.

이같은 재정정책으로 정부 부채가 확대될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지난 10일 국제신용평가사 피치는 중국 정부의 재정적자가 올해 GDP의 7.1%를 차지해 지난해(5.8%)보다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면서 중국의 국가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하향조정했다. 피치는 “중국이 부동산 의존 성장에서 벗어나고자 노력하는 과정에서 경제전망에 대한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며 “재정정책이 앞으로 몇 년간 성장 지원에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되면서 부채를 지속적으로 증가시킬 수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