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브 CEO, 어도어 사태에 전체 메일 “회사 탈취 시도가 명확하게 드러나”

하이브 사옥. 연합뉴스

하이브 사옥. 연합뉴스

 
박지원 하이브 CEO(최고경영자)가 민희진 어도어 대표를 두고 불거진 사태와 관련해 “회사는 이번 감사를 통해 더 규명될 경우 책임있는 주체들에게 명확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23일 가요계에 따르면 박 CEO는 이날 오전 하이브 사내 구성원에게 보낸 이메일을 통해 “그들이 주장하는 내용은 대부분 사실이 아니거나 근거없는 주장일 뿐”이라며 “지금 문제가 되는 건들은 아일릿의 데뷔 시점과는 무관하게 사전에 기획된 내용들이라는 점을 파악하게 됐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하이브는 지난 22일 뉴진스 소속사 어도어의 ‘경영권 탈취 시도’를 이유로 민희진 대표 등에 대한 감사에 전격 착수했다.

민 대표는 이에 대해 하이브 산하 후발 걸그룹 아일릿이 뉴진스를 따라 했다고 문제를 제기하자 자신을 해임하려 한다고 맞받아쳤다.

하이브 박지원 CEO. 사진 하이브

하이브 박지원 CEO. 사진 하이브

 
박 CEO의 이날 메시지는 하이브가 주장하는 ‘경영권 탈취 시도’가 아일릿 데뷔 이전부터 기획됐다며 사측 조처의 정당성을 알리려는 취지로 해석된다.


박 CEO는 “이번 사안이 발생하게 돼 저 역시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면서도 “이번 사안은 회사 탈취 기도가 명확하게 드러난 사안이어서 이를 확인하고 바로잡고자 감사를 시작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그는 어도어 구성원을 향해 “불안한 마음 갖지 마시고 뉴진스의 컴백과 성장을 위해 업무에 최선을 다해 달라”며 “하이브는 아티스트와 구성원을 지키는 데 최우선의 가치를 두고 있다. 아티스트(뉴진스)가 이번 일로 흔들리지 않도록 관계된 분들은 모두 각별히 애써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빌리프랩 구성원에게도 “아일릿의 데뷔를 위해 어떤 노력을 해왔는지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며 “사실이 아닌 내용에 마음 상하지 마시고 아일릿의 성공을 위해 매진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했다.

박 CEO는 “이러한 문제는 저희가 추구하는 방향성을 진정성을 갖고 실행해 왔기에 발생할 수 있는 또 다른 시행착오”라며 “이번 사안을 잘 마무리 짓고 멀티 레이블의 고도화를 위해 어떤 점을 보완해야 할지, 뉴진스와 아일릿의 성장과 발전을 위해 어떤 것을 실행해야 할지 지속해 고민하고 개선하겠다”고 약속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