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범야권 연석회의' 제안에…친명계 "국회의원 아니지 않나"

친명계 중진인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친명계 중진인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영수회담 이전 '범야권 연석회의'를 제안하자 민주당 내에서 부정적인 반응이 나왔다.  

 
친명계 중진인 정성호 민주당 의원은 23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국정운영의 일차적 책임은 민주당에 있기 때문에 이재명 대표가 가서 (윤 대통령과) 그냥 대화하는 게 맞는 거지, 조 대표와 사전에 논의할 단계는 아니"라며 선 그었다.  

또 "아직 거기(당선자 신분인 조 대표)는 국회의원이 아니지 않나"라며 "원 구성이 되고 국회에 와서 역할이 시작된다면 대화를 해야겠지만 지금은 그런 단계가 아니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지난 22일 조 대표의 '범야권 연석회의' 제안을 거절하며 22대 국회 임기는 아직 시작도 안 됐다는 점을 지적한 것이다.  

정 의원은 이어 '길게 볼 때 두 대표(이 대표와 조 대표)가 대선 경쟁자라고 보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그렇게 보지는 않는다"고 거리를 뒀다.  


정치권 일각에선 야권의 주도권을 놓고 벌인 신경전의 일환으로 보고 있다. 조국혁신당이 4·10 총선에서 민주당의 지역 기반인 호남 지역 득표율을 더불어민주연합(민주당의 비례 위성정당)을 제치는 등 범야권에서 모습을 드러낸 이후 직접 윤 대통령에게 단독 회담을 요구하며 적극적인 행보에 나서자 민주당 내에선 견제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조 대표는 이날 광주시의회에서 연 기자간담회에서 자신의 '범야권 연석회의' 제안과 관련해 "(조국혁신당이) 이 대표나 민주당의 발목을 잡겠다는 게 아니다. 저희만이 아니라 여러 야당의 의견까지 수렴하는 게 민주당이 맏형으로서 역할을 하는 게 아닌가 싶어 말씀드린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