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서울 주택 전세비중 역대 최저…非아파트 ‘월세화’ 가속

 서울 은평구의 한 빌라촌 모습. 연합뉴스

서울 은평구의 한 빌라촌 모습. 연합뉴스

올해 1분기 서울 주택 임대차 거래에서 전세 비중이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전세 사기 여파로 빌라와 단독주택의 월세화가 가속화되면서 전체 주택 전세 비중을 끌어내렸다. 

24일 부동산 정보제공업체 경제만랩이 국토교통부의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분석한 결과, 올해 1분기(1~3월) 서울 주택 전월세 거래량은 12만3669건으로 집계됐다. 이 중 전세 거래량이 5만7997건, 월세 거래량 6만5672건으로 임대차 거래 계약 중 전세가 차지하는 비중이 46.9%로 나타났다. 

 
이는 국토부가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11년 이후(매년 1분기 기준) 가장 낮은 수준이다. 서울 주택 전세 비중은 2020년 61.6%에서 2021년 58.0%, 2022년 50.3%, 2023년 47.6%으로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다. 

전세 비중이 낮아지고 있는 것은 전세 사기 여파로 비(非)아파트로 불리는 빌라와 단독주택의 월세 비중이 급격히 오른 영향으로 분석된다. 올해 1분기 서울 빌라와 단독주택의 전월세 거래량은 6만6170건으로, 이 중 전세가 2만4002건, 월세는 4만2168건으로 집계됐다. 월세가 전세보다 배 가까이 많다. 이에 따라 1분기 서울 비아파트 전세 비중도 36.3%로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전세 거래량도  2022년 1분기 4만1117건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한 뒤 2023년 3만182건으로 하락했고, 올해엔 역대 가장 낮은 것으로 집계됐다. 

 
1분기 서울 아파트 전월세 거래량은 5만7499건이고 전세는 3만 3995건, 월세 2만3504건으로 전세 비중이 59.1%로 조사됐다. 아파트 전세 비중은 2023년 1분기에 역대 최저인 57.5%를 기록하고 반등했다.  


서울 25개 자치구별로 주택 전세 비중이 가장 낮은 곳은 관악구로 나타났다. 1분기 관악구의 주택 전월세 거래량은 6310건이며 이 중 전세 거래량은 2124건, 월세 거래량은 4186건으로 전세 비중이 33.7%로 집계됐다. 이어 종로구 34.4%, 광진구 36.6%, 서대문구 40.2%, 동작구 41.3%, 중구 41.9%, 동대문구 41.9%, 마포구 42.9%, 강북구 43.3%, 중랑구 46.1% 등의 순이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비아파트 시장은 전세보증보헙 가입까지 강화돼 전세 기피 현상이 지속되고 있다”면서 “빌라·단독주택 임대차 시장은 전세가 아닌 월세 중심으로 재편되고 있는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