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항공관제사들 25일 대규모 파업…항공편 줄취소

샤를 드골 공항의 관제탑. AFP=연합뉴스

샤를 드골 공항의 관제탑. AFP=연합뉴스

프랑스 항공 교통 관제사들이 25일(이하 현지시간) 대규모 파업을 예고했다.  

항공 교통 관제사들의 60%를 대표하는 전국항공교통관제사연맹(SNCTA)은 민간항공청(DGAC)과의 근무 시스템 개편 협상에서 만족할 만한 결과가 나오지 않고 있어 하루 파업한다고 23일 밝혔다.

이에 따라 파리 오를리 공항에서는 예정된 항공편의 75%, 파리 샤를 드골 공항과 마르세유 공항에서는 각각 65%, 니스와 툴루즈 공항에서도 각각 70%, 60%의 항공편이 취소될 전망이다.

관제사연맹과 민간항공청은 15개월 전부터 항공관제 개혁안을 두고 협상을 벌여왔다고 일간 르파리지앵이 보도했다.

항공 교통 관제 조직을 개편하고, 예상되는 항공 교통량 증가에 대처하기 위해 관제사의 업무를 재편하는 대신 임금과 채용을 늘린다는 게 논의의 골자다.


2022년 12월31일 관제탑의 인력 부족으로 보르도 메리냑 공항 활주로에서 이지젯의 에어버스와 소형 관광용 비행기가 충돌할 뻔한 게 시스템 개혁의 이유가 됐다.  

노조는 관제사의 업무 재편 등 개혁의 큰 틀에는 동의하지만, 업무량 증가에 합당한 임금 인상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노조의 한 관계자는 일간 리베라시옹에 “지금부터 2030년 사이 항공 교통량이 20∼30%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이라며 “우리는 2027년까지 매년 5%의 순 급여 인상을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민간항공청과 프랑스 항공협회 측은 임금 인상이 항공권 가격에 반영될 것을 우려해 노조 측 요구를 거부하고 있다.

노조는 25일 파업 외에도 공휴일인 5월9일 예수 승천일과 10일, 11일 사흘간 2차 파업을 예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