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축구 광주, 디펜딩 챔피언 울산 잡고 6위 도약

결승골을 터뜨린 이강현(가운데). 연합뉴스

결승골을 터뜨린 이강현(가운데). 연합뉴스

프로축구 K리그1 광주FC가 디펜딩 챔피언 울산 HD를 꺾었다.  

이정효 감독이 이끄는 광주는 15일 광주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2024시즌 K리그1 8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울산을 2-1로 꺾었다. 승점 3을 추가한 광주(승점 15)는 리그 9위에서 6위로 세 계단 올라섰다. 반면 비기기만 했어도 포항 스틸러스(승점 25)를 제치고 선두로 올라설 수 있었던 울산(승점 24)은 2위를 지켰다. 울산은 6경기 무패(5승 1무) 행진도 멈췄다.  

승부는 후반에 갈렸다. 후반 13분 광주 미드필더 박태준이 오른발 중거리 슛으로 선제골을 터뜨렸다. 기세가 오른 광주는 후반 36분 박태준의 패스를 받은 미드필더 이강현이 오른발로 감아 차는 중거리 슛으로 추가골을 넣었다. 울산은 후반 39분 공격수 엄원상이 한 골을 만회하는 데 그쳤다. 

이정효 감독은 경기 후 중계 방송사와의 인터뷰에서 "어떻게 보면 오늘 경기도 실점을 한 경기다. 그 부분에 대해서 정확히 짚고 넘어가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울산전에는 유독 운이 좋아서 들어갈 골이 들어가고, 운이 좋아서 먹힐 골을 먹히지 않았다. 우리가 운이 조금 좋았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1골 1도움으로 맹활약한 박태준은 "경기한 오늘이 스승의 날이라 어제 스승의 날을 챙겨드렸다. 그런데 감독님께서 언짢아하셨다"며 "내일 스승의 날 (경기를 잘) 못할까 봐 오늘 하냐고 하셨는데 그게 아니어서 다행"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