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시작 '소만', 대구 30도 더위…전국 대부분 25도 넘는다

19일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을 찾은 시민과 관광객들이 물놀이와 선텐을 하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송봉근 기자

19일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을 찾은 시민과 관광객들이 물놀이와 선텐을 하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송봉근 기자

여름이 시작됐음을 알리는 절기인 ‘소만’에 전국 대부분 지역이 낮 최고기온 25도를 넘는 등 초여름 날씨가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20일 대구는 낮 최고기온이 30도까지 오르는 등 남부 지역은 한낮에 24~30도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오전 한때 빗방울이 떨어진 서울과 낮까지 5㎜ 미만의 약한 비가 내리는 경기 북부와 강원 중·북부 등 중부 지방은 상대적으로 선선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이날 서울 낮 최고 기온은 22도, 수도권 20~26도, 강원권 16~26도에 그칠 것으로 예보했다. 충청권은 낮 최고기온 23~27도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당분간 서해 상을 중심으로 안개가 끼는데 20일 밤부터 짙어질 전망이라 해상 안전사고가 나지 않도록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초여름 진입, 더위 시작되나  

초여름의 더운 날씨를 보인 19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바닥분수대에서 어린이들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연합뉴스

초여름의 더운 날씨를 보인 19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바닥분수대에서 어린이들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연합뉴스

초여름에 진입하면서 본격적으로 더운 날씨가 찾아올 전망이다. 21일은 중부지방과 경북권에 구름이 많이 낀 가운데 서울의 낮 최고기온은 27도로 전날보다 5도가량 오르고, 충청권(24~28도)도 1~2도가량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남부 지역은 23~29도로 전날과 비슷할 것으로 보인다. 강원권은 19~28도로 예상되는 가운데, 동풍이 유입되는 동해안은 21일 낮까지 기온이 20도 이하로 평년보다 낮을 전망이다.

22일에도 전국이 대체로 맑아지면서, 최고 기온이 30도를 웃돌 것으로 예상된다. 대구·경북 지역은 낮 최고 기온이 24~31도로 가장 덥고, 전라권 24~29도, 충북도 28~30도로 기온이 높을 전망이다. 수도권과 충남은 23~29도, 비교적 선선하던 강원도 25~30도로 오름폭이 크다.

이후 중기예보 기간(23일~30일)에 기상청은 전국 낮 최고기온을 21~32도로 예보했다. 기상청은 “더위가 지속하면서 대기가 차츰 건조해지고 있어 화재와 산불 예방에 유의해야 한다”고 했다.

일교차 10~20도로 커 옷차림 유의  

전국 낮 최고기온은 대체로 25~30도 수준이지만, 아침 최저 기온은 전국이 10도대에 머물며 당분간 일교차가 크다. 21일~22일 전국 아침 최저 기온은 12~17도로 대부분 지역이 10도 이상 차이 난다. 기상청은 “특히 내륙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 차가 15~20도까지도 나타나, 출퇴근길 건강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