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중국산 200개 품목에 '관세 면제 종료'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마취용 마스크 등 중국산 수입품 200여 종에 대해 그간 면제해줬던 관세를 다시 부과하기로 했다. 미·중 관세 전쟁 속에서 나온 추가 조치다.

미 무역대표부(USTR)는 지난 24일(현지시간) 중국산 제품 352개와 코로나19 방역 제품 77개 등 총 429개 품목에 대한 관세 면제 연장 여부를 발표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앞서 전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의 불공정 무역 관행에 대응한다는 명목으로 무역법 301조를 적용해 2018∼2019년 중국산 제품 수천개에 고율 관세를 부과하면서 일부 제품엔 예외를 허용했다. 이후 USTR은 정기적으로 이들 품목에 대한 관세 면제 연장 여부를 검토해왔는데 429개 품목에 대한 관세 면제가 오는 31일 종료될 예정이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USTR은 이 가운데 약 200개 품목에 대해 2주의 전환 기간을 거쳐 다음 달 14일부터 다시 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 여기에는 유축기, 흑연 가루, 마취용 마스크 등이 포함되는데 이들 품목은 중국 밖에서도 구할 수 있거나 관세 면제를 연장해달라는 요청이 없었다고 USTR은 설명했다.

반면 USTR은 429개 품목 중 절반에 대해선 내년 5월 31일까지 1년간 더 관세 면제를 적용하기로 했다. 동물 사육 장비와 전동모터, 혈압 측정 기기, 냉난방 시스템에 사용되는 온도조절장치 등이 해당된다. USTR은 이번 관세 면제 연장이 중국 외 대안 공급처를 찾는 데 필요한 시간을 제공할 수 있다고 전했다. 


美 의원대표단 대만 전격 방문…내일 총통 예방 

 
한편 미 의회 대표단이 26일부터 대만을 전격 방문해 30일까지 머물 계획이라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이번 방문에 대한 중국의 반발이 예상된다. 보도에 따르면 마이클 매콜(공화당) 미 하원 외교위원장이 이끄는 의원 대표단 6명은 27일 라이칭더 총통을 만난다. 이번 미국 의원 대표단의 방문은 지난 20일 라이 총통 취임 후 처음이다.

대만 총통실은 "라이 총통과 의원 대표단이 이번 만남에서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대한 의견을 교환할 것"이라고 밝혔다.  

매콜 위원장은 성명을 통해 "대만은 번영하는 민주주의 국가"라며 "미국은 우리의 확고한 파트너의 편에 서서 대만해협의 현 상태를 유지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이번 방문은 중국군이 지난 23일부터 이틀간 대만을 사실상 포위하는 대규모 군사 훈련을 한 직후 이뤄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