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형량 세지나…"대신 자수해줘" 매니저 휴대폰 녹취 확보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이 지난 24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을 나와 호송차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이 지난 24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을 나와 호송차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이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된 김호중(33) 매니저의 휴대전화에서 범인도피교사 혐의 정황이 담긴 통화 녹취를 확보했다.  

경찰은 김호중 대신 뺑소니 교통사고를 자수했던 매니저의 휴대전화를 압수해 분석하는 과정에서 사고 직후 김호중과 (매니저가) 나눈 통화 녹취를 확보했다고 TV조선이 지난 28일 보도했다.  

녹취엔 김호중이 매니저에게 술을 마시고 사고를 냈다며 대신 자수를 해달라는 내용이 담겼다.  

휴대전화에 자동녹음 기능이 있어 녹취가 가능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호중은 앞서 구속되기 전 경찰 휴대전화 임의제출 요구를 거부하다 아이폰 3대가 압수되자 '사생활이 담겨있다'는 이유로 비밀번호를 경찰에 알려주지 않은 것으로도 알려졌다.  


수사 비협조 논란이 일자 김호중은 다시 변호인을 통해 비밀번호를 제공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압수된 아이폰 3대의 비밀번호 중 일부만 제공하는 등 여전히 휴대폰 잠금을 해제하는 것에 비협조적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폰은 보안 수준이 높아서 비밀번호 잠금을 해제하지 못하면 사실상 포렌식이 어렵기 때문에 김호중의 혐의 입증을 위해 비밀번호를 확보하는 게 관건이다.

경찰은 이날 범인도피교사 혐의 정황이 담긴 녹취가 발견되면서 조사에서 사고 발생 당시 김호중의 음주량과 사건 은폐에 얼마나 관여했는지 등을 중점적으로 물었을 것으로 보인다. 이 녹취를 근거로 김호중에 대한 혐의를 기존(위험운전치상·도주치상·사고후미조치·범인도피방조 등)보다 형량이 무거운 범인도피교사로 변경하는 것을 검토 중인 것으로도 알려졌다.  

경찰은 조만간 수사를 마무리해 검찰에 송치한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