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워크숍 참석한 尹 “여러분과 한 몸으로 뼈가 빠지게 뛰겠다”

 
윤석열 대통령이 30일 국민의힘 의원 워크숍에 참석해 “여러분과 한 몸으로 뼈가 빠지게 뛰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충남 천안 재능교육연수원에서 열린 국민의힘 22대 국회의원 워크숍 만찬에 참석해 “여러분 한 분, 한 분이 당과 국가의 귀중한 자산”이라며 “이제 지나간 건 다 잊어버리고 우리가 한 몸이 돼서 나라를 지키고, 개혁하고 국가의 미래를 위해서 이 나라를 발전시키는 그런 당이 되자”며 이렇게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30일 충남 천안 재능교육연수원에서 열린 22대 국민의힘 국회의원 워크숍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30일 충남 천안 재능교육연수원에서 열린 22대 국민의힘 국회의원 워크숍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또 “지난 대선부터 지방선거, 이번 총선까지 어려움이 많았지만 여러 가지 국정현안에 한 몸이 돼서 그동안 싸워왔기 때문에 이렇게 여러분을 뵈니 기분이 좋다”며 “오늘 이 자리에서 한꺼번에 축하드리는 것을 양해해달라. 축하드리고 고생 많으셨다”고 인사했다. 이어 “앞으로 4년 동안 대한민국의 국회의원으로서 국가와 국민을 위해 파이팅해달라”고 당부했다.

참석 의원들은 환호와 박수로 화답했다. 윤 대통령이 등장할 때는 “윤석열 화이팅”을 세 번 연호했다. 

이어진 만찬에서 건배 제의는 총 세 번 있었다. 최다선인 주호영(6선) 의원이 “단결하자! 잘하자”고 건배를 제안했고 이후엔 초선 김민전 의원이 건배사를 했다. 추경호 원내대표가 마지막으로 “똘똘 뭉치자, 우리는 하나다”를 선창하자, 윤 대통령이 “나라를 지키자”로 화답했다고 한 참석자는 전했다.


윤 대통령은 의원들이 권역별로 나눠 앉은 7개 테이블을 빠짐없이 돌면서 축하의 의미로 한 명 한 명에게 맥주를 따랐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숫자가 중요한 게 아니다. 똘똘 뭉치는 이런 뜨거운 분위기라면 우리나라를 지킬 수 있다. 대한민국을 함께 지키자”라거나 “우리는 한 가족”이라며 결속을 다졌다고 한다. 만찬 종료 뒤엔 의원·당직자와 일대일 사진 촬영도 했다.

1박 2일 일정으로 열린 워크숍 첫날인 이날 국민의힘은 단결과 내부결속을 거듭 다짐했다. 소속 의원 108명 중 엘살바도르 대통령 취임식 참석을 위해 특사 자격으로 출국한 강민국 의원을 제외한 107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흰색 셔츠에 짙은 바지를 입고 행사장에 집결했는데 ‘원팀’ 분위기 조성에 공을 들인 듯 선수(選數)를 따지지 않고 모두가 빨간색 줄로 된 명찰을 목에 걸었다.

국민의힘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왼쪽)과 추경호 원내대표가 30일 오후 충남 천안 재능교육연수원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22대 국회의원 워크숍에서 웃으며 대화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왼쪽)과 추경호 원내대표가 30일 오후 충남 천안 재능교육연수원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22대 국회의원 워크숍에서 웃으며 대화하고 있다. 뉴스1

 
추 원내대표는 개회사에서 “22대 국회에 임하면서 제일 중요한 화두는 단합”이라며 “22대 국회 첫날부터 마지막 날까지 단합과 결속으로 똘똘 뭉쳐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거대 야당의 입법 폭주와 독주, 자칫하면 있을 수 있는 의회 독재를 이 정신으로 막아내야 한다”며 “뭉치지 않으면 어떤 것도 막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은 “우리 뒤에는 대통령이 있고 우리 옆에는 큰 정부가 함께하기 때문에 우리는 강력한 정당”이라며 “절대 용기나 힘을 잃으시면 안 된다”고 독려했다. 그러면서 “굳건히 뭉쳐서 국민에게 감동을 선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성일종 사무총장도 “당원들이 똘똘 뭉쳐있어야 한다”며 “엄혹한 상황을 돌파할 수 있게 잘 준비해달라”고 주문했다.

세션 마무리 국면에는 지도부가 “똘똘”을 선창하고 의원들이 “뭉치자”를 세 차례 연호하기도 했다.

이런 광경은 더불어민주당이 22대 국회 시작부터 대여 압박 강도를 높이려는 움직임과 관련돼있다. 민주당은 1호 당론으로 채 상병 특검법을 선정했고, 김건희 여사 특검법도 재추진한다. 이런 상황에서 108석 소수여당의 단일대오가 흐트러져선 안 된다는 것이다.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과 추경호 원내대표를 비롯한 국민의힘 지도부와 의원들이 30일 오후 충남 천안 재능교육연수원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22대 국회의원 워크숍에서 원내보고를 받고 있다. 뉴스1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과 추경호 원내대표를 비롯한 국민의힘 지도부와 의원들이 30일 오후 충남 천안 재능교육연수원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22대 국회의원 워크숍에서 원내보고를 받고 있다. 뉴스1

 
이날 연찬회에선 이번에 처음 국회에 입성한 44명의 초선의원이 주목받았다. 추 원내대표는 개회사 도중 “오늘이 국회 첫날인 초선의원들에게 큰 박수를 보내달라”며 호응을 유도했고 일부 중진은 “초선 화이팅”을 외치기도 했다.

하지만 총선 참패에 대한 반성은 잘 안 보였다. 황 위원장은 “우리 당을 향해 108석 소수정당이라고들 하는데 108석은 큰 숫자”라며 “우리는 여당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외부 인사의 특강이 진행되는 동안 일부 의원은 졸음을 참지 못하고 꾸벅꾸벅 졸았다.

이날 강연자로 나선 인명진 전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은 ‘위기와 극복, 그리고 혁신’이라는 주제의 강연에서 “선거가 코앞인 상황에서 대표를 바꾸고 비대위를 세웠는데, 그 비대위원장이 구의원 선거도 안 해본, 경험 없는 분이었다”며 “이런 상황에서도 선거에 이길 수 있었다고 생각했다면 정치 문외한”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12월 비대위원장에 임명돼 석달여간 총선을 이끈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을 겨냥한 발언으로 해석됐다.

인 전 위원장은 또 “탄핵이나 하야는 옛날에 있을 수도 없는 일이라 생각했는데 이것이 설마가 아닐 수 있겠다는 불안감이 든다”며 “이 땅에 다시는 탄핵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통령과 정당은 하나다. 용산과 거리를 둬야 한다는 말도 있지만 쓸데없는 말”이라며 “대표는 2년 할 분이 나와야 한다. 대통령(선거) 나올 사람이 나와선 안된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