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당하네"…아파트 외벽에 뜬금없는 '김대중' 세 글자, 무슨 일

경기 오산시의 한 아파트 외관 보수 과정에서 외벽에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성명이 크게 새겨진 모습. 사진 아파트 커뮤니티 캡처

경기 오산시의 한 아파트 외관 보수 과정에서 외벽에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성명이 크게 새겨진 모습. 사진 아파트 커뮤니티 캡처

경기 오산시의 한 아파트 외관 보수 과정에서 외벽에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성명이 크게 새겨져 입주민들 사이에서 "정치 메시지 아니냐"는 논란이 일고 있다.

12일 노컷뉴스에 따르면 오산대역에 위치한 1100세대 규모의 한 대단지 아파트는 지난 1일부터 50일간 일정으로 외벽 재도장 공사를 진행 중이다.

이에 따라 동별로 도색 밑 작업을 위해 곳곳에 임의로 페인트를 칠해 뒀는데, 한 입주민이 찍은 사진을 보면 그중 1개 동에 옅은 주황색으로 '김대중'이라는 큰 글자가 새겨진 모습이다.

해당 글자는 재도장 시공을 맡은 건설사가 투입한 작업자가 쓴 것으로 알려졌다.

이 현장을 목격한 일부 입주민들은 아파트 온라인 커뮤니티에 '외벽 칠하다가 저건 왜?' 등 관련 게시글을 올려 관리 사무소의 확인·조치를 요청했다.


하지만 곧장 게시글들이 삭제된 것으로 전해졌다.

외벽 글자는 이날 오전까지도 남아 있다가, 점차 글자 모양이 흐려진 상태라고 한다.

입주민 A씨는 노컷뉴스에 "많은 이웃들이 생활하는 공적인 장소인데 다소 정치적으로 보일 수 있는 글짜가 새겨져 황당하다"며 "생각하기에 따라서는 혐오감을 느낄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