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삼성·대치·청담 토지거래허가구역 1년 연장…갭투자 불가능

서울시는 13일 강남구 삼성ㆍ청담ㆍ대치동과 송파구 잠실동을 토지거래 허가구역으로 재지정했다. 내년 6월 22일까지다. 토지거래 허가구역에서는 일정 규모 이상의 주택ㆍ상가ㆍ토지 등을 거래할 때 관할 구청장 허가를 받아야 한다. 직접 살거나 운영하지 않으면 매매할 수 없다. 즉 전세를 끼고 매매하는 ‘갭투자’가 불가능하다.

서울시는 이날 도시계획위원회를 열고 국제교류복합지구 인근의 총 14.4㎢에 달하는 이 지역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최근 아파트 위주로 회복세가 나타나고 있고, 특히 강남 3구 회복률이 높다”며 “6월 들어 서울 전역 아파트 매매가격이 오름세로 바뀌어 규제를 풀면 아파트 값이 불안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강남구 삼성ㆍ청담ㆍ대치동 토지거래 허가구역으로 재지정. 자료: 서울시

강남구 삼성ㆍ청담ㆍ대치동 토지거래 허가구역으로 재지정. 자료: 서울시

 

송파구 잠실동 토지거래 허가구역으로 재지정.  자료: 서울시

송파구 잠실동 토지거래 허가구역으로 재지정. 자료: 서울시

삼성ㆍ청담ㆍ대치ㆍ잠실동은 국제교류복합지구 관련 대규모 개발과 영동대로 복합개발사업 추진에 따라 부동산 가격 안정이 필요하다는 이유로 2020년 6월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였다. 이후 기한이 세 차례 연장됐고, 이달 22일 만료 예정이었다. 서울시는 지난 4월 강남구 압구정ㆍ영등포구 여의도ㆍ양천구 목동ㆍ성동구 성수동도 토지거래 허가구역으로 재지정했다.   

토지거래 허가구역에서는 주거지역 6㎡, 상업지역 15㎡를 초과하는 부동산을 매매하면 관할 구청장에게 허가를 받아야 한다. 조남준 서울시 도시공간본부장은 “토지거래허가구역 재지정은 부동산 시장 과열을 방지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