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 '시한부' 판정에 충격받은 아내, 3일 먼저 사망…무슨일

남편의 시한부 판정에 충격받아 '상심증후군'으로 남편보다 먼저 사망한 아내. 사진 더선 홈페이지 캡처

남편의 시한부 판정에 충격받아 '상심증후군'으로 남편보다 먼저 사망한 아내. 사진 더선 홈페이지 캡처

 
남편의 시한부 판정에 절망한 아내가 '상심증후군'으로 먼저 세상을 떠난 사연이 공개됐다. 남편은 아내가 사망하고 3일 뒤 운명했다. 

영국 더선 등 외신은 10년 차 부부인 영국인 웨인 댄(57)과 섀런 댄(54)이 3일 차이로 세상을 떠났다고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들은 생전에 서로를 영혼의 단짝 '소울메이트'라고 부를 정도로 금실이 좋았다고 한다. 그러던 중 지난 2023년 10월 웨인은 과거 발생했던 사타구니 부위 암이 폐로 전이돼 수술이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았다. 

하지만 의료진은 암을 제거할 수 없었고, 웨인은 지난 2월 골육종 진단까지 받았다. 골육종은 뼈와 몸의 각 기관을 연결하는 조직에서 매우 드물게 발생하는 악성 종양이다. 

웨인은 방사선 치료를 시작하려 했지만, 병원 측은 그가 그 전에 사망할 수 있다는 소견을 밝혔다. 청천벽력 같은 소식에 섀런은 식음을 전폐하고 잠도 자지 못했다고 섀런의 딸 엘리 스튜어드(29)는 전했다. 


지난 3월 웨인의 상태가 악화했고, 병원으로 이송됐을 때 섀런은 6일 간 남편 곁을 떠나지 않았다. 엘리는 "섀런은 웨인과 함께 병실에 계속 머물렀다. 엄마는 옷을 갈아입기 위해 집에 두 번밖에 가지 않았다"고 말했다. 

웨인이 질병으로 사망하기 3일 전인 지난 4월 4일, 엘리는 섀런으로부터 "숨 쉬기 힘들다"는 전화를 받고 급히 병원으로 달려갔다. 하지만 이미 섀런은 심장마비로 사망한 상태였다. 

그의 사인은 '상심증후군'이었다고 엘리는 전했다. 공식 명칭은 '타코츠보 심근증'으로 갑작스럽게 심한 스트레스를 겪을 때 심장 근육이 급격히 약해져 발생할 수 있는 질환이다.  

엘리는 "엄마의 마음 상처는 엄청났다"며 "바람을 쐬게 하려 해도 계속 울었다"고 떠올렸다. 그는 "엄마는 사랑스럽고 배려심 많았으며, 의붓아버지는 놀랍도록 재미있는 사람이었다. 마지막으로 본 날에도 아버지는 엄마를 웃게 했다"고 추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