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AEA "이란, 고농축 우라늄 시설 확장…원심분리기 174개 추가"

지난 4일 위성이 촬영한 이란 이스파한 지역 핵시설. 기사 내용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사진. AP=연합뉴스

지난 4일 위성이 촬영한 이란 이스파한 지역 핵시설. 기사 내용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사진. AP=연합뉴스

이란이 최근 우라늄 농축시설을 확장했다고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밝혔다.

13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IAEA는 보고서에서 "이란이 포르도 지하 핵시설에 우라늄 농축을 위한 원심분리기를 추가 설치했다"고 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이란은 지난 9∼10일 원심분리기 추가 설치 계획을 IAEA에 통보했다. 원심분리기 174개 추가 예정으로, 일부는 설치가 이미 마무리됐다.

국제 사회에서는 이란의 우라늄 농축 시설 확장에 대해 최근 열린 6월 IAEA 정기 이사회에서 핵시설 사찰을 위한 협력을 이란에 촉구하는 결의안이 통과된 데 대한 즉각적인 맞대응이라고 보는 시각이 많다.

이란은 2015년 체결된 이란 핵 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에 따라 202.8㎏의 저농축(3.67%) 우라늄만 보유할 수 있었다.


당시 합의는 이란이 핵무기 개발 노력을 중단하는 대가로 대이란 경제제재를 해제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후 미국은 2018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재임 당시 핵 합의를 일방적으로 폐기하고 대이란 제재를 복원했다.

이에 이란은 우라늄 농도를 60%까지 높이는 한편 비축량도 늘려왔다. 이란이 고농축 우라늄을 생산하자 국제 사회에선 '핵무기 제조 시도'라며 의심해 왔다. 여기에 더해 '이란에서 미신고 시설에서 비밀 핵 활동이 진행 중'이라는 의혹까지 불거졌다.

핵 합의를 되살리려면 이란 내 핵시설에 대한 IAEA의 투명한 사찰이 보장돼야 한다. 그러나 IAEA의 검증 요구에 이란은 소극적이었다.

IAEA의 결의안은 사찰 협조를 요구하는 것이지만 이란 측은 미국의 입김이 들어간 '반(反)이란 결의안'이나 마찬가지라며 반발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