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체 결함' 티웨이 오사카행 여객기 11시간 지연…204명 출국 포기

티웨이항공 항공기. 연합뉴스

티웨이항공 항공기. 연합뉴스

일본 오사카행 티웨이항공 여객기가 기체결함으로 장시간 출발이 지연돼 승객 310명 중 204명이 출국하지 못했다.

14일 인천국제공항공사에 따르면 전날 낮 12시5분 인천공항을 출발해 일본 오사카로 향할 예정이었던 티웨이항공 TW283편이 기체결함으로 11시간 늦은 오후 11시4분 출발했다.

이로 인해 승객 310명이 기내에 장시간 머물러야했다. 일부 승객들은 강하게 항의하며 여객기에서 내리게 해 달라고 요구했다.  

뉴스1에 따르면 항공사 측이 승객들을 대상으로 탑승을 이어갈지 여부를 조사한 결과 204명이 출국을 포기했다.  

티웨이항공 측은 승객들에게 사과하는 한편 ‘보상기준에 따라 보상 절차를 진행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