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후쿠시마 원전 10분 방사선 계측한 작업원, 그날 숨졌다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도쿄 교도=연합뉴스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도쿄 교도=연합뉴스

 
일본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에서 방사선 계측 작업을 한 50대 남성이 지난 13일 휴게소에서 쓰러진 채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사망했다.

14일 교도통신은 도쿄전력에 따르면 이 남성은 13일 오전 11시께부터 약 10분간 후쿠시마 제1원전 부지 안에서 방사선량을 계측하는 작업을 했으며 낮 12시 45분께 발전소 휴게소 안에서 쓰러져 있는 상태로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심폐정지 상태로 병원에 이송된 이 남성은 결국 사망했다.

도쿄전력은 이 남성의 사인과 관련해 “가족 의향에 따라 밝히지 않는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