캔 뚜껑 따자 붉은 속살이…출시되자 캠핑족 난리난 이 제품

'도드람'에서 출시된 '캔돈'. 사진 도드람 제공

'도드람'에서 출시된 '캔돈'. 사진 도드람 제공

삼겹살을 간편하게 캔으로 즐길 수 있는 제품이 출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캠핑족과 1인 가구의 수요에 맞췄다는 평가도 있지만 포장용기가 오히려 쓰레기를 늘린다는 우려도 나온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한돈 전문식품 브랜드 도드람이 지난 3일 출시한 캔 삼겹살 ‘캔돈’이 10일만에 완판됐다.

캔돈은 500mL 맥주캔과 같은 크기의 캔에 삼겹살 300g이 담긴 제품이다. 냉장 보관시 10일간 신선도가 유지된다.

'도드람'에서 출시된 '캔돈'. 사진 도드람 제공

'도드람'에서 출시된 '캔돈'. 사진 도드람 제공

 
캔에 담긴 삼겹살은 도드람이 축산 업계 최초로 출시했다. 보관·휴대가 쉽다. 삼겹살은 300g이 한입 크기로 잘려져 있는데, 가위 없이 간편하게 구워 먹을 수 있다.  

캔 겉면에는 캔돈의 영문명인 ‘CANDON’이 써 있고 캔 바닥은 투명해 삼겹살의 신선도를 쉽게 확인할 수 있다.


도드람은 ‘캔돈’을 공식 온라인몰인 도드람몰, 네이버 브랜드 스토어에서만 판매했는데 출시 열흘 만에 준비한 물량을 모두 판매했다. 캠핑족뿐만이 아니라 1인 가구 수요가 몰렸기 때문으로 도드람 측은 분석했다.

도드람 측은 캔돈이 예상외의 판매고를 올리자 다음 주부터 생산량을 2배로 늘릴 계획이다.

'도드람'에서 출시된 '캔돈'. 사진 도드람 제공

'도드람'에서 출시된 '캔돈'. 사진 도드람 제공

 
온·오프라인 유통 채널의 협업 요청도 들어오고 있다. 도드람 측 관계자는 “대형 온라인몰, 대형마트, 편의점 측에서 납품 요청이 들어오고 있어 납품을 검토 중”이라며 “목살·양념육 등 제품군 확대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