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늘처럼 햇살이 찔러도 피어난다…새하얀 '희망의 꽃' [조용철의 마음풍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