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영 "시혁이 써먹겠다"…방시혁, 기타 치면서 깜짝 등장

사진 엑스(X) 캡처

사진 엑스(X) 캡처

 
가수 박진영의 '2024 위버스콘 페스티벌' 무대에 방시혁 하이브 의장이 '깜짝' 등장했다.

박진영은 16일 오후 인천 영종도 인스파이어 아레나에서 열린 위버스콘 무대에서 대표곡 '난 여자가 있는데'를 선보였다. 이때 그는 "2001년도에 이 곡을 처음 만들고, 이 기타 연주를 개발해낸 사람이 바로 제 사랑하는 동생 방시혁"이라고 소개했고, 방 의장은 기타를 들고 무대에 올랐다. 

박진영은 "22년 만에 다시 (방)시혁이의 기타로 이 노래를 부르게 된다"며 "간다 시혁아"라고 말하며 친분을 과시했다. 방 의장은 이날 박진영의 옆에서 기타 연주로 호흡을 맞췄을 뿐 별다른 말은 하지 않았다.

사진 엑스(X) 캡처

사진 엑스(X) 캡처

 
박진영은 "이왕 시혁이를 무대에 데리고 나온 김에 굉장히 많이 써먹으려 한다"며 "여러분 25년 전으로 돌아가서, 저랑 시혁이랑 구멍 뚫린 모기장으로 들어오는 모기를 잡으면서 함께 만들었던 노래다. 여러분이 태어나기 전일 것"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이번에는 저와 시혁이가 함께 동고동락하면서 만들었던 그 노래들을 들려드리겠다"며 그룹 지오디(god)의 히트곡 '거짓말'을 들려줬다. '거짓말' 무대엔 그룹 '엔하이픈' 멤버 제이가 함께 했다.


그는 또한 지오디의 또 다른 대표곡 '촛불 하나'를 부르면서 "시혁아 고마워"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때는 방 의장이 건반을 치고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범규가 기타와 랩을 맡았다. 

방 의장은 1997년부터 JYP엔터테인먼트 대표 작곡가로 활약하며 오랜 기간 박진영과 호흡을 맞췄다. 당시 그가 만든 대표곡으로는 지오디의 '하늘색 풍선'과 '프라이데이 나이트', 비의 '나쁜 남자', 그룹 '에이트'의 '심장이 없어', 그룹 '2AM'의 '죽어도 못 보내' 등이 있다. 

방 의장은 2005년 JYP를 나와 자신의 회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현 하이브)를 설립했고, 2013년 그룹 '방탄소년단'(BTS)을 데뷔시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