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출근시간 지하철에서 40㎝ 뱀 출몰…승객 전원 대피 소동

홍콩 지하철 애드머럴티역. 연합뉴스

홍콩 지하철 애드머럴티역. 연합뉴스

홍콩에서 17일 출근시간 지하철 객차에 길이 40㎝의 뱀이 출몰해 승객 전원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성도일보 보도에 따르면 현지시간 이날 오전 7시37분께 홍콩 지하철 아일랜드 라인 열차의 객차 안에서 길이 40㎝ 뱀이 기어 다니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에 지하철 당국은 최대 환승역인 애드머럴티 역에서 해당 열차 승객 전원을 하차시키고 다음 열차를 이용하도록 했다.

지하철 당국이 뱀 포획 전문가를 불러오면서 열차는 정상적으로 운영됐다.

앞서 지난 13일에는 홍콩 샤틴 신도시 플라자에 위치한 MCL 시네마에서 길이 30㎝ 비단뱀이 4D 상영관에서 실종돼 해당 극장이 폐쇄되는 일이 벌어졌다고 HK01이 보도했다.


당시 16세 소년이 들고 왔던 해당 뱀을 잃어버리면서 극장은 몇시간 동안 폐쇄됐다. 관객들에게는 환불이 이뤄졌다.

이후 해당 소년은 경찰, 어머니와 함께 현장에서 뱀을 찾아 수거해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