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회장 경찰 출석 "전공의 죄 없는 것 전국민이 다 안다"

임현택 대한의사협회장이 20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에서 소환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임현택 대한의사협회장이 20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에서 소환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임현택 대한의사협회(의협) 회장이 20일 경찰에 다시 출석하며 “전공의가 특별한 죄가 없다는 건 의사나 전 국민이 다 아는 내용이다. 저를 포함한 전현직 임원들의 혐의에 대한 여부 역시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전공의들의 집단사직을 부추긴 혐의로 수사를 받는 임 회장은 오전 10시3분께 서울 마포구 광수단 청사에 정장 차림으로 변호사와 함께 출석해 조사에서 어떤 부분을 소명할 것이냐는 취재진 질문에 묻는 말에 이같이 답했다.

임 회장은 ‘지난번 소환 조사를 거부한 이유가 무엇인가’, ‘27일 무기한 휴진 예고가 전공의와 사전 소통된 것인가’ 등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고 청사 안으로 들어갔다.

서울경찰청 공공범죄수사대는 의료법상 업무개시명령 위반, 업무방해 교사·방조 등 혐의를 받는 임 회장을 소환해 조사 중이다. 경찰은 이달 초 임 회장을 불러 조사를 진행했지만 임 회장의 진술 거부로 조사가 1시간 만에 일찍 마무리됐다.  

의협은 이날 임 회장이 출석하는 길에 전날 있었던 공정거래위원회 조사 등에 대한 입장을 밝힐 예정이었지만 오후 3시 용산구 의협회관 대회의실에서 브리핑을 여는 것으로 일정을 변경했다.


경찰은 임 회장을 비롯한 의협 전·현직 간부들이 의대 증원에 반발하는 전공의들의 집단행동을 부추겨 의료법 등을 위반했다는 보건복지부의 고발장을 지난 2월 접수해 수사 중이다.

경찰은 3월 압수수색으로 첫 강제수사에 착수한 뒤 임 회장을 비롯해 의협 전·현직 간부 등 6명에 대해서 업무방해, 교사·방조 등 혐의로 소환해 조사했다.

지난 4월에는 임 회장에 대해 추가 압수수색에 나섰고 의협 관계자와 직원, 전공의 등을 대상으로 참고인 조사를 하며 적용 법리를 검토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