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10년만 젊었으면 꼬셨을것"…울산 교사들이 폭로한 '갑질'

기사내용과 관계 없는 이미지 사진. [연합뉴스tv제공=연합뉴스]

기사내용과 관계 없는 이미지 사진. [연합뉴스tv제공=연합뉴스]

울산지역 교사들이 교장·교감 등에게 갑질을 당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초등학교 교감이 여교사에게 "내가 10년만 젊었으면 꼬셔 봤을 것이다"고 하는가 하면 한 고등학교 교감은 교사에게 "문제지와 정답표를 달라"고 요구했다. 이 교감은 다른 학교에 다니는 자녀 시험 대비를 위해서였다고 한다. 

20일 전교조 울산지부에 따르면 지난달 22일부터 31일까지 전교조가 울산지역 초·중·고 교사 1200명을 대상으로 최근 3년 이내 괴롭힘 등 '갑질'을 당했거나 이를 목격한 적이 있는지를 물었더니, 교사 27명이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갑질 경험을 호소한 교사 27명 가운데 15명(55.6%)은 "직접 갑질을 당했다"고 했다. "주위 교사가 갑질 피해 당하는 것을 보거나 들은 경험이 있다"는 답변은 18명(66.6%·복수응답자 포함)이었다. 지난해 12월 진행한 같은 조사에서도 41명이 학교 갑질이 있다고 응답했고, 이 중 27명(65.9%)이 "갑질 피해를 보았다"고 주장했다.

퇴직하면서도 갑질·상비약 챙겨달라는 교감

기사와는 관련이 없는 교실 관련 이미지. 뉴시스

기사와는 관련이 없는 교실 관련 이미지. 뉴시스

조사에서 교사들은 구체적인 갑질 사례를 폭로했다. 한 중학교 교장은 퇴직을 앞둔 2022년 1월 교직 경력이 전무한 지인을 기간제 교사로 뽑았다. 이를 두고 학교에선 '퇴직선물'이라는 말을 한다고 했다. 퇴직하면서 갑질을 하고 떠났다는 불만의 목소리다. 또 다른 한 고등학교 간부 교원은 기간제교사 재임용을 거론하면서 공모사업 담당을 기간제교사 한명에게 맡으라고 압박했고, 한 중학교 교감은 일부 교사에게 밥을 사라고 공공연하게 요구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지난해 한 중학교 교감은 보건교사에게 "(내가) 교장 연수를 가는데 상비약을 챙겨달라"고 했다고 한다. 이밖에 초등학교 교감은 학교폭력이 일어나거나 학부모 불만이 있을 때 "담임이 애들을 제대로 못 잡아서 그렇다"는 말을 하는 했고, 회의를 하면서 삿대질하고 서류를 집어 던지는 초등학교 교감도 목격됐다. 2022년쯤 한 초등학교에선 막 부임한 교사들이 휴대폰을 가지고 있자, 이를 본 한 간부 교원이 "지금 녹음하려고 폰 들고 다니는 거냐"고 소리치는 일도 있었다고 전했다.

"피해자 중심 조사 진행, 배려 필요"  

갑질 근절 관련 신고서를 교육당국에 전달하고 있다. 사진 전교조 울산지부

갑질 근절 관련 신고서를 교육당국에 전달하고 있다. 사진 전교조 울산지부

교사들은 교육 당국의 갑질 대응에 문제가 있다고 입을 모았다. 설문에 응한 교사 가운데 12명이 갑질 대응 자체가 "불만족스럽다"고 답했다. 또 복수응답으로 "울산시교육청 갑질대응, 정책추진과 관련해 보완이 필요한 게 무엇인가를 묻자" 19명(79.37%)이 "신고자에 대한 2차 가해와 불이익 방지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답했다. 12명(44.44%)은 "피해자 중심의 조사가  필요하고, 가해자 처분수위를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을 전했다.


전교조 울산지부는 지난 18일 울산시교육청 프레스센터에 모여 "(교육당국은) 갑질 문화 개선 방안을 마련하고 갑질 행위자를 엄중히 처벌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교사들이 폭로한 학교 갑질 사례 가운데 사안이 심각하다고 판단된 초등학교 2곳 사례는 울산시교육청 감사관실에 신고했다. 전교조 관계자는 "갑질 신고를 한 사람이 오히려 불이익을 받는 사례가 있다 보니 적극적으로 응답하지 않는 분위기가 있다. 이런 분위기를 보면 실제 학교 갑질 피해 사례가 더 많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