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2025년 APEC 정상회의 개최도시 ‘경주’ 잠정 결정

불국사를 배경으로 한 APEC 정상회의 경주 유치 포스터. 사진 경주시

불국사를 배경으로 한 APEC 정상회의 경주 유치 포스터. 사진 경주시

2025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개최도시가 경북 경주로 결정될 전망이다.

20일 외교부에 따르면 APEC 정상회의 개최도시선정위원회는 이날 제4차 회의에서 APEC 정상회의 준비위원회에 경주를 내년 회의 개최도시로 건의하기로 의결했다.

경주와 함께 인천·제주도가 후보도시로 유치 경쟁을 벌였고, 선정위는 그간의 토의·평가에 기반해 국가·지역 발전에의 기여도, 문화·관광자원 등에서 경주가 최적이라고 다수결로 결정했다.

앞으로는 준비위가 선정위의 건의에 따라 개최도시를 확정하며, 다음 준비위는 이달 중 열릴 전망이다. 

내년 APEC 정상회의는 2005년 부산에서 열린 뒤 20년 만에 한국에서 열리는 회의로, 한국은 올해 말 비공식고위관리회의를 시작으로 내년 연중 200회 이상의 각급 APEC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선정위는 지난달 회의에서 경주·인천·제주도 등 3개 지방자치단체를 후보도시로 선정하고 현장실사를 했다. 

앞서 선정위는 첫 회의에서 APEC 정상회의 유치 목적과 기본 계획의 우수성, 국제회의에 부합하는 도시 여건, 정상회의 운영 여건, 국가와 지역 발전 기여도 등을 개최도시 선정 기준으로 정했다. 

선정위는 개최도시 선정 기준에 기초해 3개 후보도시의 유치신청서, 현장실사단의 실사 결과, 제1~3차 회의 논의사항, 각 후보도시의 유치계획 등을 검토·토의했다.

이날 선정위는 장관회의 및 고위관리회의(SOM) 등 내년 APEC 의장국 수임을 계기로 한국에서 열릴 주요 회의를 개최도시로 선정되지 않은 인천과 제주에서 분산 개최하는 방안도 건의할 것을 함께 의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