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릴 때 성추행 당해, 죽이고 싶었다"…'씬스틸러' 주스 아저씨 눈물

배우 박동빈. 사진 MBC 캡처

배우 박동빈. 사진 MBC 캡처

아침 드라마에서 오렌지 주스를 내뿜는 연기로 화제를 모았던 이른바 '주스 아저씨' 배우 박동빈이 어린 시절 아픈 기억을 털어놨다.

박동빈은 20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서 "아주 어렸을 때 추행을 당했다"고 고백했다. 50여년 만에 어렵게 이야기를 꺼낸 그는 "누구하고도 얘기해 본 적 없다. 평생 안고 갈까 생각도 했다"며 "문자완성검사 문항 중 '무슨 일을 해서라도 잊고 싶은 일이 있냐'는 질문이 있더라. 공란으로 둘까 하다가 털어놓기로 했다"고 말을 시작했다.

그는 "그때는 그게 추행인지 몰랐다. (가해자가) 교련복을 입고 있었으니 고등학생이었을 거고 저는 6~7살쯤이었다"며 "중·고등학생쯤 성에 눈을 떴을 때 그게 추행이라는 걸 알았다. 나이가 들고 나서는 머릿속에 역겨움과 복수심이 일었다. 굉장히 오랜 시간이 지났지만 지금도 잊히지 않는다. 삶에서 힘든 일이 있을 때 그때 일이 영향이 있는 건가 라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이어 "그땐 그냥 예뻐하는 줄로만 알았다. 그 시기만 해도 어디 가서 상담을 할 수 있는 정신도 아니고 한편으론 창피했다. 내가 잘못한 게 아닌데 왜 내게 이런 일이 벌어졌을까 싶었다"며 "부모님도 아내도 모른다. 사실은 얘기하고 싶었다. 아이가 생기니까. 내 아이가 혹시라도 이런 일을 겪으면 안 되니까. 잘못된 건 잘못됐다고 지금이라도 얘기하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사진 채널A 방송화면 캡처

사진 채널A 방송화면 캡처

끝내 눈물을 보인 박동빈은 "죽을 때까지 아마 생을 마감할 때까지도 느껴지는 게 잊히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원망 정도가 아닌 과격한 단어를 쓰자면 죽이고 싶을 정도였다. '찾아가? 어떻게 해야 하지?'라고 계속 되뇌었다. (어릴 적 트라우마 때문에) 화도 많이 나는 것 같고, 못 참고 그 화를 표출하게 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함께 출연한 아내 이상이는 "남편이 과거에 욱하는 일이 굉장히 많았다. 지금은 결혼하고 아이를 만나면서 줄었지만 이해되지 않을 정도로 과하다고 생각해 원망한 적도 있었다"며 "저도 원인을 찾아보려고 생각을 해봤는데, 오늘 이야기를 들어보니 반사적으로 나를 지키려다 보면 그럴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오은영 박사는 "그런 일을 겪고 나면 자기 효능감이 떨어지고 세상에 대한 불신과 혐오가 생긴다. 생존에 필요한 나의 기본적인 통제력을 가해자에게 빼앗긴 것"이라며 "박동빈 배우는 일상 속 부조리를 바로잡는 것을 통해 빼앗긴 통제력을 찾아오는 과정인 것 같다. 여기에서 스스로 '내가 이렇다. 내가 겪은 것은 잘못된 일이었다. 어른으로서, 아빠로서 절대 이러 걸 하면 안 된다고 말하는 것 역시 그 과정이다. 굉장히 의미 있는 일"이라고 위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