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죄는 나이 불문" 밀양 가해자 자필 사과문…200만원 후원도

사진 유튜브 '전투토끼' 캡처

사진 유튜브 '전투토끼' 캡처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 가해자 중 한 명으로 지목됐던 남성이 자필 사과문을 쓰고 피해자에게 200만원을 후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밀양 성폭행 사건 가해자의 신상을 폭로해 온 유튜버 중 한 명인 '전투토끼'는 20일 올린 영상에서 최근 가해자로 지목됐던 박모씨로부터 메일을 받았다며 그가 직접 썼다는 사과문 두 장을 공개했다.

박씨는 자신을 '20년 전 성폭행 사건의 가해자 박O(개명 후 박OO)'이라고 밝히며 "무슨 말을 해도 공분을 살 것 같아 두렵고 후회스럽다. 피해자분께 너무나 죄송하고 또 죄송하다. 피해자분께 직접 (사과)하는 것도 실례가 될 것 같아 조심스럽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당시 고등학생으로서 어리석고 바보 같은 행동으로 피해자분께 평생 동안 지워지지 않을 죄를 지었다. 20년이 지난 지금도 고통 속에 지내오셨다니 너무나 죄송한 마음뿐"이라며 "온라인상에 퍼진 판결문 정보가 맞다"고 인정했다.

박씨는 당시 피해자와의 합의를 거쳐 소년재판에서 1, 3호 처분을 받고 사회봉사를 했다고 한다. 그러면서 "그때의 처벌이 20년이 지난 지금까지 문제가 될 거라고 생각지도 못했다"며 "차라리 그때 처벌이라도 제대로 받고 제대로 사과했으면 피해자분과 국민의 분노가 조금이나마 덜하지 않았을까 한다"고 후회했다. 


그는 "지금이라도 피해자분께 너무나 죄송하고 또 죄송하다는 말 전해달라"며 "아무리 어릴 적 철없는 미성년자였다 해도 돌이킬 수 없는 죄는 나이 불문이라고 느꼈다"고 사과했다. 

이어 "많이 배우질 못해 어떻게 더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다. 제 마음이 잘 전달됐으면 감사하겠다"며 "용서를 바라지 않는다. 살아가며 사죄하고 또 사죄하며 살아가겠다"고 덧붙였다.

사진 유튜브 '전투토끼' 캡처

사진 유튜브 '전투토끼' 캡처

 
전투토끼는 박씨가 한국성폭력상담소에 '밀양성폭력사건 피해자 지정후원'으로 200만원 결제한 사실을 공개하기도 했다. 

전투토끼는 "자필 사과문 외에 또 한 통의 메일을 받았다"며 "박씨가 피해자분 몰래라도 피해자분에게 조금씩이나마 후원하며 살겠다는 내용이었다. 그가 후원 내역 공개를 원치 않았지만 제 고집으로 공개한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