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스위스와 1-1 무승부...유로2024 조 1위 16강 진출

결승골을 터뜨린 퓔크루크. 로이터=연합뉴스

결승골을 터뜨린 퓔크루크. 로이터=연합뉴스

'신형 전차군단' 독일이 2024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4) 조별리그에서 조 1위로 16강에 진출했다. 

율리안 나겔스만 감독이 이끄는 독일은 24일(한국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 아레나에서 열린 스위스와의 대회 조별리그 A조 최종 3차전에서 1-1로 비겼다. 0-1로 끌려가던 독일은 후반 추가시간 '조커' 니클라스 퓔크루크(도르트문트)의 동점골이 터져 간신히 패배를 면했다. 독일은 스위스를 상대로 볼 점유율에서 66.1%-33.9%로 앞서고, 슈팅 수도 18개-4개(유효슈팅 3개-3개)로 크게 앞섰지만, 결정력에서 아쉬움을 드러냈다. 

앞서 2연승으로 이미 16강 진출권을 따냈던 독일(승점 7)은 2승 1무로 조 1위를 확정했다. 스위스(승점 5)는 2위로 독일과 함께 16강 토너먼트에 직행했다. 같은 시간 슈투트가르트 아레나에서 열린 또 다른 A조 최종전에서는 헝가리(승점 3)가 스코틀랜드(승점 1)를 1-0으로 물리치고 3위를 차지했다. 헝가리는 다른 조 3위 팀들과의 성적을 따져 16강 진출 여부가 갈린다. 

한편 이날 헝가리-스코틀랜드전에서는 위험천만한 상황도 벌어졌다. 후반 23분 헝가리의 바르나바스 바르가(페렌츠바로시)가 스코틀랜드의 골키퍼 앵거스 건(노리치시티)과 공중볼 경합을 펼치다 쓰러졌다. 의료진이 그라운드에 투입돼 응급처치가 이뤄졌고, 바르가는 더는 뛸 수 없어 마틴 아담(울산)과 교체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