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에 '쓰레기 폭탄' 안겼다…중국 관광객 또 제주 추태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중국인 관광객이 많이 찾는 제주의 한 편의점이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는 모습이 공개되자,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24일 "제주에서 중국인 관광객들의 추태를 계속 방치하게 되면 제주도 이미지까지 함께 추락할 수밖에 없게 된다"고 우려했다. 

지난 22일부터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중국인 관광객이 자주 찾는 제주의 한 편의점에 먹고 남은 컵라면과 음료병 등이 산더미처럼 쌓여 있는 사진이 공개됐다. 특히 아이스크림 냉동고 위에도 먹고 남은 컵라면 등이 놓여 있었고, 외부에서 사 온 음료도 편의점에 버리고 갔다. 

편의점 한쪽 벽면에는 '다 먹은 음식은 정리 정돈 부탁드립니다' '너무 시끄럽게 하면 옆 사람이 피해를 봐요'라고 적힌 안내문이 한국어와 중국어로 적혀 있었지만 소용없었다.

해당 사진을 올린 A씨는 "오늘 근무 교대하러 가니까 이 지경이었다. 청소만 엄청 할 예정"이라며 "전 타임 근무자가 치우려고 하면 중국인 손님이 엄청 들어와서 치울 시간도 없었다더라"라고 하소연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날 서 교수는 제보를 통해 이를 알게 됐다며 "중국인 관광객의 이런 추태는 제주에서 끊이질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과거에도 제주에 관광 온 일부 중국 관광객들이 관광지 훼손 및 소란, 성추행 등 몰상식한 행동으로 많은 비난을 받아왔다"며 제주의 이미지 추락을 우려했다. 

그러면서 "중국인 관광객들에게 관광 매너 가이드 북 배포, 관련 영상 제작 등 다양한 자구책을 마련하여 향후 꾸준한 캠페인을 펼쳐 나가야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주에는 중국인 관광객으로 추정되는 아이가 제주 시내 도롯가에서 대변을 보는 모습이 사진과 영상으로 공개돼 논란이 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