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엔비디아 4거래일 만에 5% 급반등…시총 3조달러 회복

엔비디아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엔비디아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인공지능(AI) 칩 대장주 엔비디아 주가가 4거래일 만에 반등했다. 

25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 따르면 미국 동부 시간 이날 오후 12시 13분(서부 오전 9시 13분) 엔비디아 주가는 전일보다 5.59% 오른 124.72달러를 나타냈다. 

장중이긴 하지만 전일 6.68% 급락하며 내줬던 120달러선을 회복했다. 시가총액도 3조670억 달러를 기록하며 3조 달러를 다시 넘었다. 이날 상승은 지난 3거래일 동안 주가가 큰 폭으로 떨어지면서 반발 매수가 유입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AI 열풍에 엔비디아 주가는 지난 18일 135.58달러를 기록하며 마이크로소프트(MS)를 제치고 시총 순위 1위까지 올랐다. 하지만 20일(-3.54%)과 21일(-3.22%)에 이어 24일(-6.68%)까지 3거래일 연속 내리막을 걸었다. 3거래일간 약 13%가 내렸다. 

엔비디아 주가가 급격히 내림세로 접어들면서 AI 거품 우려도 나왔다. 엔비디아가 AI 붐에 따른 반도체 수요 증가로 수혜를 보기는 했지만, 지난해(+238%)에 이어 올해도 130% 이상 주가가 급등해 고평가됐다는 것이다. 


그러나 월스트리트 애널리스트의 약 90%가 여전히 엔비디아 주식에 대한 매수 의견을 유지하는 등 낙관론을 내놨다. 

UBS 글로벌 자산 관리의 미주 지역 최고투자책임자인 솔리타 마르첼리는 "엔비디아의 조정을 AI에 대한 구조적 투자나 광범위한 주식 전망에 대한 경고 신호로 오해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