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중국 견제 사령탑 '아시아 차르' 임명 검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중국 견제 등 아시아 지역 업무를 총괄할 ‘아시아 차르’(Asia tsar)를 지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가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AF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AFP=연합뉴스]

FT는 바이든 인수위원회 내 5명의 관계자를 인용 "당선인이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산하에 ‘아시아 차르’ 자리를 신설하는 방안에 무게를 두고 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시아 차르는 급부상하는 중국에 맞서 동맹국의 결속을 강화하는 한편, 경제와 인권 분야 등에서 대중국 압박의 전면에 나서는 역할을 맡게 된다. 
 
이같은 움직임에 대해 FT는 “아시아 지역이 얼마나 중요해졌는지 보여주는 것으로 버락 오바마 전 행정부의 아시아 중시 전략인 ‘피봇 투 아시아’(Pivot to Asia·아시아로 중심축 이동)에서 한 단계 나간 것"이라고 풀이했다. 
 
한 인수위원회 관계자는 FT에 “바이든 당선인은 아태지역이 미국에 엄청난 기회일 뿐 아니라 미국의 이익과 가치관이 상당한 도전에 직면하게 될 곳이라는 점을 여러차례 강조해왔다"며 "차기 행정부는 동맹국들과 함께 미국의 이익과 가치를 증진하기 위해 적절한 기구와 인물을 배치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공화당과 민주당을 막론하고 중국에 보다 강경하게 맞서야 한다는 미 의회 내 공감대도 바이든 인수위가 아시아 차르 신설에 나서게 만든 배경으로 지목된다. 
 
바이든 행정부도 앞으로 중국 신장 지역 소수민족 인권 탄압부터 홍콩의 민주화 운동까지 중국과 관련한 민감한 문제를 다룰 수밖에 없다. 이에 제이크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 지명자가 총괄 담당자(차르)를 NSC에 두자는 아이디어를 냈다고 한다. 아시아 차르 아래에 중국과 인도, 한국·일본·호주 등을 각각 맡는 세 명의 선임 국장을 두는 방안도 논의되고 있다.
 
FT에 따르면 앞서 바이든 캠프 내에선 중국을 직접 겨냥한 ‘중국 차르’를 임명하는 방안도 논의됐다. 하지만 그랬다간 중국이 당사자에 대해 집중적으로 압력을 가할 우려가 있다는 지적에 '아시아 차르' 신설로 선회했다는 설명이다.  
 
아시아 차르 후보로 가장 유력한 인물로는 바이든 인수위의 외교정책 참모인 제프리 프레스콧이 꼽힌다. 버락 오바마 행정부 시절 NSC에서 중동지역을 담당했던 인물이다. 그는 지난 10월 FT와의 인터뷰에서 “바이든은 미국의 동맹국과 관계를 회복할 것이며, 이들과 함께 중국에 맞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FT는 아시아 차르의 신설이 아시아 동맹국들에 있어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훼손한 전통적인 동맹 관계 복원의 신호가 될 수 있다고 평했다. 거물급 정치인인 존 케리를 '기후변화 차르'로 임명해 파리협정에서 탈퇴한 트럼프 정책 뒤집기에 나선 것과 같은 효과를 낼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같은 구상에 인수위 한편에선 '옥상옥'의 조직 구성에 의사결정 속도만 늦출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고 전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