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尹 정치 안하겠다고 명백히 선언해야"…권영세 "개인 문제"

권영세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10월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의 세종특별자치시, 대전광역시, 광주광역시, 울산광역시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권영세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10월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의 세종특별자치시, 대전광역시, 광주광역시, 울산광역시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권영세 국민의힘 의원은 2일 주호영 원내대표가 "윤석열 검찰총장이 정치를 하지 않겠다고 명백히 선언해야 한다"고 발언한 것을 두고 "개인이 스스로 결정할 문제"라며 "적절한 주장은 아닌 듯하다"고 지적했다.
 
권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주 원내대표의 발언을 담은 기사를 첨부하며 "정부·여당이 윤 총장이 정치 않겠다고 선언하지 않고 있는 게 무슨 큰 잘못이라도 되는 것처럼 몰아갈 빌미를 줄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윤 총장이 정치를 '안 한다'가 아니라 '하지 않겠다'고 명백히 선언해야 한다"며 "그것이 대한민국 법치주의가 살고 검찰의 중립성·독립성이 보장되는 길"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권 의원은 "저들(정부·여당)은 '(윤 총장이) 사회 봉사하겠다'는 것을 '정치하겠다'는 것이라 제멋대로 해석해서 이를 근거로 징계 청구하는 사람들"이라며 "한 개인이 정치를 하고 말고는 순전히 그 개인이 스스로 결정할 문제다. 그 적절성 여부에 대한 판단은 궁극적으로 국민들이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윤 총장은 지난 10월 23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퇴임 후 사회와 국민에게 봉사하겠다”고 발언한 바 있다. 이를 두고 정치권 안팎에선 윤 총장의 정계 진출 가능성을 두고 입장이 엇갈렸다. 
 
이날 "사회와 국민에 대한 봉사 방법에 정치도 들어가느냐"는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의 추가 질문에 윤 총장은 "그건 제가 말씀드리기 어렵다"며 즉답을 피했다. 당시 여권에선 “정치를 하고 싶으면 당장 옷 벗고 여의도로 오라”며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고, 야권에선 윤 총장이 야권 주자로 올 수 있다는 기대감을 내비쳤다.
권영세 국민의힘 의원이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페이스북 캡처

권영세 국민의힘 의원이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페이스북 캡처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