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제 예뻐서 그랬다, 난 무죄"···화성 용의자의 두 얼굴

화성연쇄살인 7차 사건 당시 용의자 몽타주 수배전단. [연합뉴스]

화성연쇄살인 7차 사건 당시 용의자 몽타주 수배전단. [연합뉴스]

처제를 살해한 뒤 무기징역수을 선고받은 화성연쇄살인 사건 용의자 이모(56)씨가 수감 중 무죄를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씨와 같은 방에서 3달간 함께 수감생활을 했던 전 교도소 동기 A씨는 19일 JTBC 뉴스룸에 이씨의 이중적인 행동을 잊을 수 없다며 제보했다.
 
A씨는 1994년 여름 대전교도소에서 이씨를 처음 만났다고 했다. 이씨가 1심에서 사형을 선고받고 항소심을 준비할 때였다.
 
이씨는 A씨가 처제 살인사건에 대해 언급하면서 '처제가 굉장히 예뻤다'는 말을 강조했다고 기억했다. 그에 따르면 이씨는 당시 "예뻐서 강간하고 죽이고 사체 유기까지 하고…가족이나 친지한테 걸릴까 봐 죽였다"고 말했다. A씨는 "저한테 죽였다고 얘기를 다 해놓고 자기는 무죄다 억울하다고 했다"며 "죄책감(이 없다는 건)은 말할 것도 없지, 그러니까 무죄라고 하지"라고 덧붙였다.
 
또 이씨가 교도소 생활은 모범적이었지만, 위험한 요소가 많았던 인물이라고도 떠올렸다. A씨는 "(이씨가) 변호사 접견을 다녀와서 나는 무죄인데 왜 자꾸 인정하라고 하는지 모르겠다고, 별 욕을 다했다"고 전했다. 또 "(이씨가) 내가 무죄인데 왜 인정하느냐, 끝까지 대법원까지 간다고 했다"며 "그 얘기가 생생하다"고 떠올렸다.
 
A씨는 이씨의 얼굴이 1988년 화성연쇄살인 7차 사건 뒤 만들어진 화성연쇄살인범의 몽타주와 거의 비슷했다고 전했다. 그는 "눈매가 거의 비슷하다"며 "코만 좀 더 크고 볼살이 약간만 들어가면 몽타주와 거의 흡사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얼굴이 뽀얗고 하얗다"며 "일을 안 한 듯한 예쁜 손을 가졌다"고 덧붙였다.
 
이씨는 A씨와 같은 방을 쓸 때도 조용한 사람이었다고 한다. A씨는 "혼자 말도 없고 다른 사람과 대화도 잘 안 했다"며 "사람이 되게 온순해 보인다"고 기억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