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협상 北대표 김명길 "트럼프의 '새로운 방법' 주장 환영"

올해 2월 26일, 북미 2차 정상회담을 위해 베트남 하노이를 방문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주베트남 북한대사관 방문 당시 김 위원장을 수행하는 김명길 외무성 순회대사의 모습. [연합뉴스]

올해 2월 26일, 북미 2차 정상회담을 위해 베트남 하노이를 방문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주베트남 북한대사관 방문 당시 김 위원장을 수행하는 김명길 외무성 순회대사의 모습. [연합뉴스]

북한은 20일 김명길 외무성 순회대사 명의 담화를 통해 대북 정책과 관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새로운 방법’ 언급에 대해 환영한다는 뜻을 밝혔다. 
 
김명길 순회대사는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공개한 담화에서 “북미실무협상 우리 측 수석대표로서 나는 트럼프 대통령이 ‘리비아식 핵포기’ 방식의 부당성을 지적하고 조미(북미)관계 개선을 위한 ‘새로운 방법’을 주장했다는 보도를 흥미롭게 읽어보았다”며 “보다 실용적인 관점에서 조미관계에 접근해야 한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현명한 정치적 결단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김 대사는 “우유부단하고 사고가 경직됐던 전 미 행정부들이 지금 집권하고 있다면 의심할 바 없이 조선반도에 통제불가능한 상황이 조성됐을 것”이라며 “이것이 미국의 안보에 직접적인 위협으로 될 것이라는 것은 누구도 부인하지 못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새로운 방법’에 어떤 의미가 함축됐는지 그 내용을 나로서는 다 알 수 없지만 조미 쌍방이 서로에 대한 신뢰를 쌓으며 실현 가능한 것부터 하나씩 단계적으로 풀어나가는 것이 최상의 선택이라는 취지가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김 대사는 “발언 내용의 깊이를 떠나서 낡은 방법으로는 분명히 안된다는 것을 알고 새로운 대안으로 해보려는 정치적 결단은 이전 미국 집권자들은 생각조차 하지 않았고 또 할 수도 없었던 트럼프 대통령의 특유의 정치감각과 기질이 발현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는 미국 측이 이제 진행되게 될 조미협상에 제대로 된 계산법을 가지고 나오리라고 기대하며 그 결과에 대해 낙관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은 이번 김명길 대사의 담화를 통해 김 대사가 이번 북미 실무협상의 북측 수석대표로 나설 것임을 공식적으로 확인했다. 북측은 지난 6월 30일 북미 판문점 정상 회동 때 김 대사를 새로운 실무협상 대표로 미국 측에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직접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