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국장급 협의, 각자 주장만 하고 헤어졌다

20일 도쿄에서 한·일 외교당국간 국장급회의가 열렸지만 양측이 핵심 의제에 대해 입장차만 확인했다.
 
김정한 한국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과 다키자키 시게키(瀧崎成樹)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은 이날 오전 도쿄 외무성에서 만나 약 1시간 반 동안 대화를 했다.  
 
김 국장은 협의에 앞서 기자들에게 “협의에 충실히 임하겠다. 폭넓게 상호 관심사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협의는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교체된 후 처음 열리는 것이어서 상견례와 현안협의가 함께 이뤄졌다. 이들은 협의 후 오찬도 함께 했다.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이 다키자키 시게키(瀧崎成樹)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한일 외교 당국 국장급 협의를 마치고 20일 오전 일본 외무성을 나서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이 다키자키 시게키(瀧崎成樹)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한일 외교 당국 국장급 협의를 마치고 20일 오전 일본 외무성을 나서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그러나 외교부와 외무성의 설명을 종합하면 양측은 주요 의제에 대해 각자의 요구사항만 전달하는 등 평행선을 걸었다.
 
김 국장은 강제징용 문제에 대한 한국 정부의 입장을 설명하고, 일본 정부가 취한 수출규제 조치를 조속히 철회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다키자키 국장은 “한국이 국제법위반 상태를 시정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하며, 한국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종료 결정을 한데 대해 철회를 요청했다.
 
또 일본 측은 서울시와 부산시가 일부 일본 기업을 ‘전범기업’으로 지정하고 제품 구매 등을 제한하는데 대해 항의하자, 한국 측은 일본 내 혐한분위기와 관련해 “한국인 보호와 피해발생 방지를 위해 일본 정부가 각별한 관심을 가져달라”고 요청했다.
 
외무성 간부는 이와 관련 NHK에 “뭔가 진전이 있었던 것은 아니지만 앞으로도 대화할 수 있는 관계임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모테기 도시미쓰 외상.[AP=연합뉴스]

모테기 도시미쓰 외상.[AP=연합뉴스]

 
양측은 다음주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 총회를 계기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쓰 (茂木敏光)외상의 회담과 의제에 대해서도 조율한 것으로 알려졌다. 교도통신은 전날 한일 정부가 26일 외교장관회담을 개최하는 방향으로 조율 중이라고 보도했다.
 
도쿄=윤설영 특파원 snow0@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