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막판 반전' 지소미아, 일단 파국 피했다…靑 "WTO 제소도 정지"

청와대는 22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를 6시간 앞두고 최종 입장을 발표했다. [연합뉴스TV]

청와대는 22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를 6시간 앞두고 최종 입장을 발표했다. [연합뉴스TV]

 
청와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를 6시간 앞두고 “지소미아 종료 통보 효력을 정지한다”고 밝혔다.
 
김유근 국가안보실 1차장은 22일 오후 6시 브리핑에서 “우리 정부는 언제든지 지소미아 효력을 종료시킬 수 있다는 전제하 이같이 결정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일 간 수출 관리 정책 대화가 정상적으로 진행되는 동안 일본 측의 3개 품목 수출규제에 대한 WTO 제소 절차를 정지시키기로 했다”고 부연했다.
 
청와대는 일본의 태도 변화가 없으면 종료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고수했었다. 하지만 막판 일본 정부와의 물밑 접촉과 내부 논의를 거쳐 일단 선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한·미·일 안보공조 훼손을 염두에 둔 미국 정부의 중재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