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지소미아 잘 정리…黃, 단식 풀고 25일 만찬 오라"

단식농성 중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 농성장에서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과 면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뉴스1]

단식농성 중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 농성장에서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과 면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종료 철회 등을 이유로 무기한 단식에 돌입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지소미아는 잘 정리된 것 같다. 단식 농성을 풀어주시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청와대 강기정 정무수석비서관은 이날 오후 6시 청와대 앞에서 단식 농성 중인 황 대표를 찾아 “수출 규제 문제와 지소미아 문제는 국익의 문제였는데 황 대표께서 많이 고심해주셨고, 추운 날씨에도 이렇게 단식까지 해주셔서 죄송하고 한편으로는 감사하다고 말씀하셨다”면서 이 같은 문 대통령의 언급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25일 (한·아세안 정상회의) 환영 만찬도 있는데, 대표님 단식을 풀어주시고, 만찬도 참여해주길 다시 부탁 말씀 드린다”는 뜻을 강 수석을 통해 전달했다. 이에 황 대표는 “말씀 감사하다. 지소미아가 폐지되는 일이 일어나지 않기를 바란다”고 답했다.  
 
강 수석은 황 대표를 만난 뒤 기자들에게 “(지소미아 종료를 철회해야 한다는) 황 대표님의 바람대로 어려웠지만 (종료 통보 효력) 정지 상태로, 사실상 종료가 되지 않고 물밑 협상과 다양한 대화 채널을 잘 정리된 만큼, 이제 황 대표께서 단식을 종료해주십사 하는 말씀을 다시 한번 드렸다”고 설명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