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붐' 차범근, 독일십자공로훈장 수훈

기자
박린 기자 사진 박린 기자
차범근 전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22일 서울 성북구 독일연방공화국 대사관저에서 슈테판 아우어 주한 독일대사(왼쪽)에게 십자공로훈장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차범근 전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22일 서울 성북구 독일연방공화국 대사관저에서 슈테판 아우어 주한 독일대사(왼쪽)에게 십자공로훈장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차붐’ 차범근(66)이 독일십자공로훈장을 받았다. 
 
차범근은 22일 서울시 독일대사관저에서 슈테판 아우어 주한 독일대사로부터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연방공화국 대통령이 수여한 십자공로훈장을 받았다. 이 훈장은 정치, 경제, 사회 등 분야에서 독일을 위해 특별한 공로를 세운 이에게 수여되는 표창이다. 
 
차범근은 한국과 독일 관계 발전에 애쓴 공로를 인정받았다. 1979년 독일 분데스리가에 진출한 차범근은 리그 통산 98골(308경기)을 터트리며 ‘갈색 폭격기’로 맹위를 떨쳤다. 프랑크푸르트와 레버쿠젠 소속으로 두 차례나 유럽축구연맹(UEFA)컵 우승을 이끌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