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협 "옵티머스 투자, 특검 하자…주호영도 의원직 걸어라"

옵티머스 펀드에 1억 원을 투자했던 사실이 알려진 김경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사과를 촉구하고 있다. 뉴스1

옵티머스 펀드에 1억 원을 투자했던 사실이 알려진 김경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사과를 촉구하고 있다. 뉴스1

옵티머스 펀드에 1억원을 투자했던 더불어민주당 김경협 의원이 "특별검사로 낱낱이 밝히자는 주장에 동의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18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 옵티머스 투자는 지난해 1월 증권사 담당 직원의 권유로 8개월 단기 상품에 가입했던 것뿐"이라며 "문의 전화해 알아보니 지난해 투자한 펀드가 옵티머스였다는 사실을 알게 돼 순간 등골이 오싹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미 경위를 밝혔음에도 온갖 억측과 의혹이 난무하고 야당 원내대표가 권력형 게이트 운운하는 것을 보고 실소를 금할 수 없다"며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비리 게이트 운운하며 특검을 요구한다. 얼마든지 특검하자"고 말했다.
 
그는 "다만 특검이 공수처 출범을 지연시키는 도구로 악용돼선 안 되기 때문에 공수처 추천위원 야당 후보를 추천하고 특검 결과에 대해 서로 의원직을 걸고 책임질 것을 제안한다"고 했다.
 
이어 "만약 기재위원으로서 공개되지 않은 고급 정보를 활용했거나 권력형 비리 게이트라면 사법적 책임은 물론 의원직부터 내려놓겠다"며 "반대로 단순 투자인 게 확인된다면 주 원내대표도 의원직 사퇴로 책임지겠다고 약속하라"고 압박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