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화재 조롱 메모가 자작극? 본인 소행이란 외부인 있다"

울산 주상복합 화재 이재민을 향한 조롱성 메모. 사진 페이스북

울산 주상복합 화재 이재민을 향한 조롱성 메모. 사진 페이스북

화재 피해를 본 울산 주상복합아파트 이재민을 조롱하는 메모가 최초 발견자 입주민의 자작극이라는 보도에 대해 주민과 호텔 측이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호텔 측은 18일 조롱 메모가 자작극이 아니라 외부인 소행이라는 취지의 입장을 전했다. 호텔 측은 "'메모를 작성한 사람이라며 피해자(입주민)들에게 사과하고 싶다'고 호텔에 연락이 왔다"고 전했다.
 
최근 울산시 남구 '삼환아르누보' 주상복합아파트 주민 중 한 명이라고 밝힌 네티즌은 SNS에 "스타즈호텔 객실 내에서 발견했다"며 '이재민을 위한 플레이리스트'라고 적힌 메모지 사진을 게재했다.
 
메모지에는 아파트 화재를 조롱하는 듯 오마이걸 '불꽃놀이', 방탄소년단 '불타오르네', 블랙핑크 '불장난', 전영록 '불티' 등 '불'과 관련한 노래 7곡을 적었다.
 
해당 메모지는 언론을 통해 기사화되면서 시민들의 공분을 샀다.
 
이후 17일에는 해당 메모를 자신이 작성했다고 주장하는 주민이 나왔다. 조사 과정에서 A씨는 이전에 객실을 이용한 고객이 메모를 써 놓고 간 것 같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호텔 측이 폐쇄회로(CC)TV를 확인하려고 하자 A씨는 자신이 한 일이라고 시인했다고 한다.
 
글과 사진이 올라왔던 SNS 계정에는 현재 해당 게시물이 삭제된 상태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