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만 4명 사망… 점점 격해지는 미얀마 시위

쿠데타에 반대하는 시위가 계속되고 있는 미얀마에서 28일 최소 4명이 총격으로 사망했다. 군부 쿠데타 이후 최악의 유혈사태다.
 
현지 매체 이라와디와 AFP·AP·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사망자 3명은 남부 다웨이에서, 1명은 양곤에서 나왔다. 미얀마 최대도시 양곤에서 시위 중 사망자가 발생한 건 이날이 처음이다.
 
로이터 통신은 양곤에서 시위 참가자 한 명이 가슴에 총을 맞은 뒤 병원에 옮겨졌지만 숨졌다고 의사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앞서 소셜미디어에는 양곤 시내에서 시위 참가자 한 명이 총에 맞아 피를 흘린 상태로 이송되는 사진과 동영상이 올라왔다. 현지 매체 미얀마 나우는 "이 참가자가 군경이 쏜 실탄에 맞은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실탄과 고무탄, 쇳조각 등 시위대를 향해 발사되는 물체. 미얀마 다웨이에서 28일 공개된 모습이다. AFP=연합뉴스

실탄과 고무탄, 쇳조각 등 시위대를 향해 발사되는 물체. 미얀마 다웨이에서 28일 공개된 모습이다. AFP=연합뉴스

미얀마 양곤에서 28일 시위대가 방패를 사용해 경찰에 맞서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미얀마 양곤에서 28일 시위대가 방패를 사용해 경찰에 맞서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미얀마 군부는 지난해 11월 총선에서 부정이 있었다고 주장하며 지난 1일 쿠데타를 일으켰다. 이후 시위가 이어지고 있으며 이전까지 수도 네피도와 제2 도시 만달레이에서 시위 참가자 1명과 2명이 각각 군경의 총격에 사망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