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오전 10시부터 배달앱으로 4번 주문하면 1만원 환급

오늘 오전 10시부터 배달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4번 음식을 주문ㆍ결제하면 다음 달 카드사를 통해 1만원을 환급해준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장기화한 데 따른 내수 경기 위축을 최소화하기 위해 비대면 외식 할인 지원을 재개했다고 15일 밝혔다.
 
참여 배달앱은 공공 11개, 공공ㆍ민간 혼합 2개, 민간 6개 등 모두 19개이다. 배달특급·띵동·배달의명수·일단시켜·어디go·배달올거제·배달모아·불러봄내·배슐랭·배슐랭세종·대구로·위메프오·먹깨비·배달의민족·요기요·쿠팡이츠·PAYCO·딜리어스·카카오톡주문하기 등이 참여한다.
 
 
 
참여 카드사는 9개다. 국민·농협·롯데·비씨·우리·삼성·신한·하나·현대 등 9곳이다.
 
카드사를 통해 참여 응모를 한 뒤 사업에 참여하는 배달앱에서 2만원 이상 4회 카드 결제를 하면 다음 달 카드사에서 1만원을 캐시백이나 청구할인 형태로 돌려준다. 요일은 상관없고 참여 횟수는 동일 카드사별 1일 2회로 제한한다.
 
배달앱에서 주문ㆍ결제하는 포장ㆍ배달만 실적으로 인정하고 배달원 대면 결제를 하거나 매장을 방문해 현장 결제한 뒤 포장하는 것은 혜택을 받을 수 없다.
 
개인별 실적 달성 현황은 각 카드사에서 개별 안내한다. 배달앱 이용과 주문 확인 등은 해당 배달앱에 문의해야 한다. 농식품부는 이 사업에 잔여 예산의 절반 수준인 200억원을 배정했고 선착순으로 환급해 예산을 다 쓰면 행사를 종료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