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국대 추정 男, 알몸 영상 유출 논란…몸캠 피싱 의혹

[연합뉴스TV]

[연합뉴스TV]

2020 도쿄올림픽에 출전한 국가대표로 추정되는 남성의 알몸 영상이 온라인에 유출된 것 같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7일 온라인 커뮤니티, SNS 등에 따르면 한 남성의 나체 영상이 유포되고 있다. 영상에는 한 남성이 자신의 신체를 촬영한 모습이 담겨 있다. 네티즌들은 “남성의 외모가 도쿄올림픽에 출전했던 남자 국가대표 A씨와 닮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A씨가 몸캠 피싱 피해를 본 것으로 보인다”는 추측도 제기된다. 해당 영상에 등장했다고 지목되는 국가대표 A씨는 현재 SNS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한 상태다.

현재 SNS와 온라인상에서는 영상을 공유해 달라는 네티즌들까지 나타났다. 불법 촬영물을 제작하거나 유포하면 7년 이하 징역, 50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물릴 수 있다. 시청하거나 소지할 경우는 3년 이하 징역 또는 30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물린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