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또 반도체회의, 삼성전자 불러놓고 "내부 정보 내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4월 백악관에서 열린 반도체 CEO 서밋에서 웨이퍼를 들어 보이고 있다.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4월 백악관에서 열린 반도체 CEO 서밋에서 웨이퍼를 들어 보이고 있다. [AP=연합뉴스]

미국 백악관이 글로벌 반도체‧자동차 기업을 또 소집했다. 올해 들어 벌써 세 번째다.  

23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은 브리핑을 통해 “전 세계 반도체 부족 등 생산 차질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백악관에서 화상 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는 지나 러몬도 상무장관과 브라이언 디스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이 주재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참석하지 않았다.  

바이든 정부가 ‘반도체 서밋’을 소집한 것은 올해 들어 세 번째다. 이날 회의에는 삼성전자를 비롯해 TSMC, 인텔, 마이크로소프트(MS), 애플, 제너럴모터스(GM), BMW, 스텔란티스 등 글로벌 반도체‧자동차 업체가 초청돼 참석했다.  

이날 반도체 서밋에서는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는 전 세계 반도체 부족‧병목 현상과 이에 따른 수급 전망을 집중적으로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반도체 부족 문제는 바이든 대통령이 관심을 갖는 최우선 순위 중 하나”라며 “이날 회의에서 반도체 시장의 투명성과 신뢰 증진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지나 러몬도 미국 상무부 장관 [AP]

지나 러몬도 미국 상무부 장관 [AP]

이와 관련, 미국 정부의 과도한 시장 개입이 도마 위에 올랐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미 상무부는 ‘반도체 시장 투명성’을 명분으로 관련 기업에 45일 내로 반도체 재고와 주문‧판매 등과 관련된 정부를 제출하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러몬도 장관은 회의 직후 로이터와 인터뷰에서 “정보 제공 요청은 투명성을 목표로 하는 것”이라며 “(반도체 수급) 병목 현상이 어디서 일어나는지 알아내려는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반도체 시장의 불확실성이 ‘공급사와 고객사 간 재고 미스매칭’에서 비롯된 것은 맞다. 하지만 이를 이유로 미국 정부가 글로벌 기업에 내부 정보를 제출하라고 하는 것은 지나친 간섭으로 비칠 수 있다. 이에 대해 블룸버그는 “기업 정보를 제출하라는 미 상무부의 요구에 회의에 참석한 대부분의 기업이 난감해하고 있다”고 전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