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체 횟수 초과' 프로축구 광주, 0-3 몰수패

기자
박린 기자 사진 박린 기자
지난 18일 광주에서 열린 광주와 제주 경기 모습. [사진 프로축구연맹]

지난 18일 광주에서 열린 광주와 제주 경기 모습. [사진 프로축구연맹]

 
교체 횟수를 초과한 프로축구 광주FC가 결국 몰수패를 당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4일 “지난 18일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K리그1 30라운드 광주-제주 유나이티드전 결과를 ‘1-1 무승부’에서 ‘광주의 0-3 패배’로 정정한다”고 밝혔다.

이날 경기는 1-1 무승부로 끝났다. 하지만 광주는 경기 중 허용되는 선수 교체 횟수 3회를 모두 사용했음에도 후반 47분 엄지성을 빼고 김봉진을 교체 투입한 게 뒤늦게 논란이 됐다. 2021시즌 K리그1 대회요강 제33조 제4항은 ‘선수 교체 횟수는 경기 중에 최대 3회 가능하며, 하프타임 종료 후 후반전 킥오프 전에 한 차례 추가로 선수 교체가 가능하다’고 정하고 있다.

제주는 경기 후 48시간 이내에 이의를 제기했다. 광주는 후반 39분 김종우와 김봉진을 동시에 교체투입하려 했는데 대기심이 한 명만 들어갈 것을 지시했다며 ‘진행 미숙’이라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연맹은 감독관과 심판진이 제출한 보고서, VAR(비디오판독) 녹화 영상, 심판진의 경기 중 대화 음성파일, 광주 구단이 제출한 소명자료 등을 검토했다. 연맹 상벌위원회가 사실조사와 규정 해석, 당사자 광주 구단에 대한 청문 절차를 진행했다.

연맹은 2021시즌 K리그1 대회요강 제20조 제2항을 근거로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공식 경기에 무자격선수가 출장한 것이 경기 중 또는 경기 후 발각되어 경기 종료 후 48시간 이내에 상대 클럽으로부터 이의가 제기된 경우, 무자격선수가 출장한 클럽이 0-3 패배한 것으로 간주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연맹은 “광주의 선수 교체 횟수가 모두 소진된 이후에 교체 선수로 투입된 김봉진은 ‘그 시점에 경기출전 자격이 없는 선수’이므로 대회요강에서 정한 무자격선수에 해당한다. 설령 무자격선수가 출장하는 과정에서 대기심의 실수라는 요인이 개입되었다 하더라도, 해당 대기심의 책임에 따른 조치와 별개로 대회 요강에 따라 경기 결과를 광주의 0대3 패배로 간주하는 것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이어 “선수 교체 횟수는 경기규칙 중에서도 ‘상대팀과 동등한 조건’이라는 축구의 기본 원칙에 해당하고, 이러한 기본 원칙이 지켜지지 않은 경기는 완결된 경기라고 할 수 없다. 경기의 완결성을 훼손한 결과에 따른 책임은 이를 야기한 팀에게 부과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다만 연맹은 심판 배정과 평가를 주관하는 대한축구협회 심판위원회에 해당 대기심의 책임에 상응하는 조치와 재발방지 대책 수립을 요청하기로 했다. 또한 연맹은 이 경기에 파견된 감독관에게 무자격선수 발견 및 즉시 퇴장 등 즉각적인 조치를 취하지 못한 점에 대한 책임을 물어 K리그 경기 감독관 배정을 무기한 중단하기로 했다.

연맹 결정에 따라 11위 광주의 기록은 승점 29점으로 변경됐다. 제주는 승점 37점으로 변경됐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