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팬이 준 그림 버린 유희관…“너무하다” vs “이해된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두산 베어스 소속 투수인 유희관(35)이 어린이 팬이 선물로 준 그림을 버렸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6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유희관 선수가 몇 년 전 어린이 팬에게 그림을 선물로 받고 기념촬영을 한 사진과 그 그림이 쓰레기장에 버려져 있는 사진이 함께 게시됐다. 이에 따르면 유희관 선수는 어린이 팬과 만나 직접 자신을 그린 그림을 전달받고 함께 기념촬영까지 했다. 하지만 이 그림은 약간 찢어진 채로 최근 쓰레기장에서 발견됐다.  
 
어린이 팬이 양의지 선수의 이름이 새겨진 이름표를 하고 있는 것으로 볼 때 최소 2018년 이전인 것으로 추정된다. 양의지 선수는 2018년까지 두산 베어스에 소속돼 있다가 2019년부터 NC 다이노스로 옮겼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를 두고 일각에선 “유희관 선수가 너무했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네티즌들은 “그림을 선물한 어린이 팬은 이걸 몰랐으면 좋겠다” “버리더라도 티 안 나게 버렸어야 한다” “유희관 선수 팬 서비스가 좋다고 알고 있었는데 실망이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욕할 만한 일은 아닌 것 같다”는 의견도 있다. 이 의견을 내놓은 네티즌들은 “유희관 선수 정도 인기 있는 선수면 저런 선물 엄청 많이 받을 텐데 몇 년 보관 후에 정리하다가 버렸을 수 있다. 이해된다” “다들 옛날 사진이나 편지 버릴 때 정리 안 하나. 욕할 일은 아니다” “선물 한 번 받으면 죽을 때까지 보관해야 하냐”는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