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아들 퇴직금 50억 의혹에 윤석열 측 “대단히 이례적”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의 아들이 경기 성남 대장동 택지개발 사업 특혜 의혹이 불거진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에서 6년간 일한 뒤 퇴직금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해 국민의힘 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일반통념이나 상식에 비춰 대단히 이례적”이라고 밝혔다.
 
윤 전 총장 국민캠프 이상일 공보실장은 26일 논평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특검(특별검사)이 여야 가릴 것 없이 수사하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2월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2월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화천대유는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추진한 분당구 대장동 일대 개발사업에 참여한 회사로 거액의 배당금을 받은 것으로 알려져 특혜 의혹이 제기된 곳이다. 이날 노컷뉴스는 곽 의원 아들이 화천대유에서 6년간 일한 뒤 퇴직하면서 50억원을 퇴직금 명목으로 받았다고 보도했다.  
 
이 실장은 “이 지사가 성남시장으로 재직할 때 추진한 대장동 개발의 모든 과정과 자금흐름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즉각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며 “국민 상식으론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것들이 하나둘씩 확인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민주당과 이재명 후보가 떳떳하다면 특검을 거부할 이유가 없다”며 “특검이 여야 가릴 없이, 성역을 두지 않고 모든 걸 수사하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화천대유 측은 ‘내부 절차를 거쳐 합법적으로 지급된 돈’이라는 입장이다. 이와 관련해 이 실장은 “일반통념이나 상식에 비춰 대단히 이례적인 만큼 이 문제도 대장동의 다른 모든 의혹과 함께 특검 수사를 통해 철저히 규명돼야 한다”고 짚었다.
 지난 7일 오후 서울 강서구 ASSA빌딩 방송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체인지 대한민국, 3대 약속' 발표회에서 윤석열 , 유승민 후보가 악수하고 있다. 뉴스1

지난 7일 오후 서울 강서구 ASSA빌딩 방송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체인지 대한민국, 3대 약속' 발표회에서 윤석열 , 유승민 후보가 악수하고 있다. 뉴스1

 
또 다른 국민의힘 대선주자 유승민 전 의원도 곽 의원 아들 퇴직금 의혹을 문제 삼았다. 유 전 의원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사실이라면 당 지도부는 당장 곽 의원을 제명 출당 조치하기를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스스로 깨끗하고 당당해야 문재인 정권과 이 지사의 불법과 비리 의혹을 응징할 수 있다, 당 지도부는 신속하게 결단하기를 요구한다”며 “이 지사 말대로 거리낄 것이 없다면 특검이건 국정조사건 다 받아야 한다”고 했다.
 
곽 의원은 이날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해당 의혹과 관련해 “회사가 생각보다 많은 돈을 벌었다는 것 때문에 문제가 된 것”이라며 “이 지사가 그런 돈을 벌 수 있는 구조를 만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